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호중, 경찰 X밥으로 봤냐···전국 경찰관 강남서 응원”

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유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유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운전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한 정황이 발견돼 소속사 관계자들과 함께 구속된 가수 김호중을 비판한 경찰 관계자의 글이 눈길을 끈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한 경찰 관계자의 글이 주목받았다. 이 경찰 관계자는 “돈 많으니 상대 측에 합의금 건네고 음주운전대로 처벌 받았으면 끝났을 일을, 김호중 눈엔 수사기관이 얼마나 XX밥으로 보였으면 거짓말을 했을까 싶다”고 했다.

이어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시간이 지나서 음주 측정해 수치 안 나와도 술 먹은 곳 CC(폐쇄회로)TV까고 영상 없어도 동석한 사람들 참고인 조사하면 10에 9.9는 다 분다. 돈 많이 써서 고용한 변호사가 옆에서 알려줬을 것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김호중은 경찰, 검찰을 X밥으로 봐도 너무 X밥으로 본 것 같다. 물론 경찰은 대외적 인식이 X밥이 맞긴 하지만, 일개 경찰서 수사팀이 하루 이틀만에 증거 확보하고 일사천리로 진행하면서 구속영장 청구까지 했다는 것은 전 수사관이 메달려 수사의 처음부터 끝까지 각자 분담해서 했다는 얘긴데 이건 쉽게 말하면 그냥 X나게 화났단 얘기다”고 했다.

또한 이 경찰 관계자는 “실제로 우리(경찰) 내부 게시판에는 서울 강남경찰서 응원한다는 글까지 올라왔고 담당 수사관들 응원한다는 댓글이 100개가 달렸다”며 “살인, 강간 기타 등등 김호중보다 더 극악무도한 범죄자들 상대하고 수사하는 전국 경찰관들이 다른 수사관들 응원하는 글은 본 적이 없었는데 김호중 덕분에 처음봤다”고 했다.

이외에도 “팬클럽 등에 업고 ‘음악으로 보답하겠다’면서 복귀하면 음주운전은 언제 그랬냐는듯 잊혀질 일을, 일을 키운 건 소속사도 아니고 팬클럽도 아니고 김호중 스스로가 한 것이다. 경찰뿐 아니라 검찰까지 X친 것 같더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구속 축하한다. 수사기관은 X밥으로 봤는데 법원까지 손 들어 줄지는 몰랐을 것 같긴 하다. 하지만 김호중 구속영장이 나왔다는 것은 증거는 차고 넘친다는 얘기다”며 “윗 라인에서는 김호중 정문으로 나가게 하라고 지시했다는 ‘카더라’도 있으니까 적당히 X밥으로 봤어야지”라고 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났다. 김호중은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 경찰에 출석, 음주 상태로 운전하고 소속사와 조직적 사고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키웠다.

경찰은 구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위반(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로 김호중과 이광득 생각엔터 대표, 소속사 본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24일 증거 인멸 염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