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가수 임영웅,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IM HERO - THE STADIUM) 성료····10만 관객 운집

물고기뮤직

물고기뮤직

가수 임영웅이 지난 25일과 26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한 공연에서 이틀동안 10만에 달하는 관객을 동원했다.

콘서트 둘쨋날인 26일은 오후부터 비가 내렸지만 임영웅은 ‘무지개’와 ‘런던보이’ 등 흥겨운 곡들로 오프닝을 이끈 후 “개인적으로 비 오는 날을 좋아한다. 축구 할 때도 수중전이 재미있다. 비가 오는 날 축구가 좀 잘 되더라. 아마 오늘 노래도 조금 더 잘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패기 넘치는 멘트로 공연을 열었다.

그는 이어서 ‘보금자리’부터 ‘다시 만날 수 있을까’까지 자신의 인기에 큰 역할을 한 성인가요 스타일의 곡을 잇달아 열창했다. 특히 ‘따라따라’ 풀버전 라이브를 처음으로 팬들에게 선물해 객석의 열기를 증폭했다.

물고기뮤직

물고기뮤직

이후 ‘사랑은 늘 도망’를 가창하며 기구를 타고 노래를 부르는 퍼포먼스를 펼쳐 스타디움 2층 관객들과 눈을 맞추며 공연을 이어갔다. ‘사랑해 진짜’와 ‘바람’을 부를 때는 임영움의 안정적인 보컬 능력과 무대 장악력이 돋보였다.

비가 오는 중에도 성공적으로 진행이 된 이날 공연 중 최근 발표한 ‘온기’를 모티브로 한 아포칼립스 SF 단편영화를 선보였다. 최근 방송 차트 1위에 오르기도 한 ‘온기’를 부른 후 임영움은 전체 내용은 앞으로 OTT등으로 공개가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 연기를 해볼까 한다”며 “어떤 장르 해볼까요? 액션, 코미디, 로맨스 어때요?”라고 익살스럽게 반문하기도 했다.

이어진 ‘모래알갱이’, ‘우리들의 블루스’, 아버지,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는 이날 공연의 백미가 된 무대로 임영웅의 탄탄한 보컬 실력을 잘 보여줬다.

이후 대학가 노래방 같은 열기와 흥겨움 속에 팬들과 함께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시작으로 ‘남행열차’까지 신나는 인기곡들을 가창했다. 임영웅은 자신의 모습을 캐릭터로 만든 애드벌룬들을 띄우기도 했고 화려한 군무와 불꽃, 레이저 조명 등 다양한 효과와 연출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 노래와 춤이 조화를 이룬 엔터테이먼트를 선물했다.

물고기뮤직

물고기뮤직

공연 후반부에는 장르를 넘나드는 그의 음악적 능력을 뽐내는 곡들이 이어졌다. ‘가요의 왕’으로 분한 익살스런 동영상으로 관객의 긴장을 풀어 놓은 후 힙합 스타일일 ‘A biento’와 강렬한 사운드의 ‘Do or die’등을 통해 장르를 월장하는 멋진 노래와 퍼포먼스를 쉴사이 없이 융단폭격 처럼이어갔다.

임영웅은 ‘홈’과 ‘히어로’로 공연을 마무리하며 객석을 향해 큰절을 올렸고 “기적이 아니면 설명할 수 없는 분에 넘치는 시간이었다”며 “종착역이 아니라쉴 앞으로 펼쳐질 영웅시대와의 또 다른 시작이라고 약속드린다”고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영상을 통해 이번 스타디움 공연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를 8월에 공개할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물고기뮤직

물고기뮤직

관객들은 비 속에도 자리를 뜨지 읺고 응원과 환호를 계속 이어갔고 임영웅은 무대로 돌아와 앵콜곡 3곡을 더 부른 후 자신의 첫 스타디움 공연의 대단원을 마무리했다.

앵콜을 포함해 총 30곡에 달한 이날 임영웅의 셋리스트는 성인 취향의 트롯장르부터 발라드, 록, 댄스, EDM까지 소화하며 탄탄한 그의 가창력을 입증했다. 특히 트로트를 바탕으로 하면서도 다양한 장르를 고르게 선곡한 곡 구성이 인상적이었다. 앞으로 임영웅이 가왕 조용필이나 전설적인 팝스타 레이 찰스, 배트 미들러 처럼 다양한 대중음악 장르를 아우르는 아티스트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물고기뮤직

물고기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