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이효리 母 “딸 이효리, 연예계에 뺏긴 기분” (엄마, 단둘이)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가수 이효리의 모친 전기순 여사가 톱스타 딸을 둔 기분을 이야기했다.

26일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는 이효리가 모친 전기순 여사와 함께 경주로 떠났다.

이날 전기순 여사는 딸 이효리에 대해 “효리는 어려서부터 말썽 한 번도 안 부리고 자기 노력으로 연예계에 발을 붙이고 성공한 착한 딸이자 가장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효리는 출연 이유에 대해 “내가 우리 엄마를 잘 모른다. 그냥 남 같은 사이다. 엄마에 대한 기억이 20대 이후로 많이 없다”며 “(엄마는) 가정주부 역할에 매진하고 가정 지키는 게 최고인 줄 알고 순하고 순박하고 한 여자다”라고 밝혔다.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전 여사는 톱스타 딸을 둔 기분에 대해 “효리와 자주 만나면서 살갑게 지내는 걸 원했는데 갑자기 톱스타가 돼서 거리가 멀어진 것 같다. 연예계에 뺏긴 기분이 좋기도 하면서 아쉬움이 많다”고 했다. 이에 이효리는 “톱스타와 딸 역할을 맞바꿔서 엄마와 서먹하고 살가운 사이가 아니다. 이런(방송) 기회가 아니면 영원히 (여행을) 안 갈 것 같은 그런 느낌이다. 아빠도 아프시고 저도 쉽사리 1박 2일 시간 빼기가 쉽지 않다 보니 프로그램 핑계 대서 한번 가보고 싶었다”고 했다.

전 여사는 남편에 대해 “남편의 20% 정도 기억력이 없어져 내가 자유가 없다. 1박 2일을 떠나질 못한다”라며 “내게 너무 소중한 시간이다. 서로 마음 다치지 않고 다녀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는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