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단독]장우혁 측 “폭로자 무혐의 종결아닌 이의신청 수사중”

가수 장우혁.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장우혁.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장우혁의 ‘갑질’ 등을 폭로했던 전 소속사 직원이 현재 수사기관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우혁 측은 27일 본지에 “장우혁 측은 경찰의 불송치 결정에 대해 수긍할 수 없어 이의신청을 했고, 사건 기록은 허위사실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로 송치됐다”며 “검찰에서 결론을 내릴 때까지 이 사건은 아직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과 관련한 또 다른 직원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인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이 있다”이라며 “모든 사건의 수사기관에서의 결론은 검찰에서 내리기 전까지는 미정이고 그 사건은 진행중인 것”이라고 했다.

앞서 장우혁이 대표로 있던 소속사 전 직원 A씨는 장우혁의 갑질 등을 주장하는 취지의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다. A씨는 장우혁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1세대 유명 아이돌 출신 대표’라고 주장했다.

이에 장우혁은 A씨를 비롯한 또 다른 직원들의 갑질 폭로를 부인하며 이들을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장우혁 소속사 WH크리에이티브는 “함께 일한 많은 관계자를 직접 만나고 사실확인을 한 결과 폭로 글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며 “장우혁을 비방할 목적으로 거짓된 내용을 기재한 글을 올려 명예를 훼손했다”고 했다.

관련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