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서버가 폭죽마냥 펑” 주제 파악 못한 변우석, 팬미팅 대기 70만까지

변우석 ‘2024 ByeonWooSeok Asia Fanmeeting Tour <SUMMER LETTER>’ 포스터. 바로엔터테인먼트 제공.

변우석 ‘2024 ByeonWooSeok Asia Fanmeeting Tour <SUMMER LETTER>’ 포스터. 바로엔터테인먼트 제공.

“변우석 보기 참 힘들다”

지난 27일 오후 8시 인터파크에서 진행된 배우 변우석의 첫 서울 팬미팅 티켓팅도 서버가 폭주했다. 그가 출연하는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의 최종화 단체관람 티켓팅에 이어 두 번째다.

변우석은 오는 7월 6일과 7일 양일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팬미팅을 진행한다. 이에 대해 진행된 티켓 예매는 그야말로 전쟁이었다. 예매가 시작된 후 70만 명 이상의 동시 접속자가 몰리는가 하면 ‘네트워크 또는 서버 장애가 발생했다’는 문구가 적힌 서버 폭주 현상이 발생했다.

양일간 최대 1만 명 남짓의 팬이 입장할 수 있는 장충체육관에 70만 명의 예매자가 몰린 상황 속, 팬들은 티켓팅 실패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들은 “내 자리가 없다. 변우석이 통장을 지켜준다” “서버가 폭죽마냥 계속 터진다”며 웃픈 반응을 보였으며, 한 누리꾼은 “이런 숫자는 난생 처음 본다”며 60만 번대인 자신의 대기번호를 인증하기도 했다.

tvN 드라마 인스타그램

tvN 드라마 인스타그램

엄청난 경쟁력을 자랑했던 이번 티켓팅의 주인공, 변우석은 tvN ‘선재 업고 튀어’에서 류선재 역을 맡아 폭발적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오늘(28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을 앞둔 해당 작품은 CGV 용산아이파크몰 4개관에 주연진들의 무대인사와 함께 관객들의 단체 관람 자리를 마련했다.

다만, 해당 행사를 위한 티켓예매 역시 전쟁이었다. 지난 22일 CGV 홈페이지에서 진행된 사전 티켓팅에서도 홈페이지가 마비되며 팬들의 불만이 폭주하는 현상을 빚었다. 여기에 1천원인 티켓을 15만원 이상에 되팔이하는 암표상도 등장해 시청자들의 분노가 일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