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 “정찬우, 김호중과 스크린 골프 쳤지만 술자리 안갔다”

김호중 정찬우

김호중 정찬우

방송인 정찬우 등이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사건‘ 당일 술자리에 함께 동석했던 연예인이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정찬우 측은 즉각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28일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찬우는 김호중 사건 당일, 스크린 골프 자리에 동석했다. 하지만 스크린 골프 이후 이뤄진 저녁식사 자리와 유흥주점에는 동행하지 않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조사에서도 위와 같은 내용으로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더팩트는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를 낸 사고 당일, 스크린 골프와 유흥주점에 함께 있었던 연예인은 정찬우와 길이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찬우는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대주주 중 한 명이다. 길은 김호중과는 일면식이 없지만, 정찬우와 친분이 있어서 이날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직후부터 꾸준히 음주운전을 부인했던 김호중 측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가 나온 뒤에야 음주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은 김호중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를 적용해 지난 24일 구속했다.

이하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전문

안녕하세요. 생각엔터테인먼트입니다.

정찬우는 김호중 사건 당일, 스크린 골프 자리에 동석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러나 스크린 골프 이후 이뤄진 저녁식사 자리와 유흥주점에는 동행하지 않고 귀가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도 위와 같은 내용으로 진술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