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KBS, ‘강제추행’ 배우 오영수 출연 정지···김호중 29일 심사

연합뉴스

연합뉴스

KBS가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가 돼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배우 오영수 출연을 정지시키고,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김호중 출연 규제도 논의하기로 했다.

KBS 관계자는 28일 “방송출연규제심사위원회가 이달 13일자로 오영수씨에 대한 규제를 ‘출연 섭외 자제 권고’에서 ‘출연 정지’로 상향했다”고 언론에 밝혔다.

OTT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오영수는 2017년 연극 공연을 위해 지방에 머물던 시기에 여성 A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2022년 불구속기소가 됐다. 오영수는 이런 혐의를 부인했으나 1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후 항소했다.

KBS 관계자는 또 “오는 29일 방송출연규제심사위원회를 개최해 김호중에 대해 심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수 김호중은 지난 9일에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차로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났고, 술을 마신 채 운전했다고 뒤늦게 인정을 했다. 경찰은 지난 24일에 김호중을 구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