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차태현 “최대 고민=예비 고3 子…대화 많지 않아” (틈만나면)

SBS ‘틈만나면,’

SBS ‘틈만나면,’

배우 차태현이 자녀에 대한 고민이 있다고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SBS ‘틈만나면,’에는 틈친구 게스트로 차태현이 출연했다.

이날 차태현은 본격적인 녹화 시작 전, 이촌의 한 공원에서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차태현은 “옛날에 여기 애들 데리고 유모차 끌고 많이 왔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SBS ‘틈만나면,’

SBS ‘틈만나면,’

이어 이야기를 나눈 학생들에 대해 “그래도 고등학생들 이렇게 친구들끼리는 밝다. 우리 큰 애가 집에서 아무 말도 안해서 ‘잘 크고 있는 건가?’하고 보면, 친구들과 있을 때는 다른 아이다. 집에서는 아무말도 안하는데”라고 혼잣말하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이후 고정 출연진인 유재석과 유연석이 등장하고, 세 사람은 10대 학생들의 TV시청에 대해 말했다. 차태현은 “형(유재석) 아이도 형 거 안 보고 우리 아이도 내 거 안 봐”라며 “우리 막둥이는 게임 유튜브를 본다. 팝업을 가야한다고 하는데 그분이 오시는 날에 가야한다는데 내가 어떻게 예약하나”라고 고민했다.

SBS ‘틈만나면,’

SBS ‘틈만나면,’

차태현의 근황을 물은 유재석은 ‘나 뭐 별거 없다’는 대답에 “태현이야말로 늘 고민없어 보이는 애다. 그런데 고민 많지”라고 물어 호응을 유도했다. 고민이 많다는 차태현은 최근 최대 고민으로 “수찬이가 내년에 고3이다. 수찬이의 생각은 뭘까”라며 “일단 대화가 많진 않다. 사실 언급 자체가 지금…”이라며 자녀 고민을 털어놨다.

여기에 유연석이 차태현 아들의 고민을 아냐고 묻자, 차태현은 “그건 모른다”고 웃음 지으며 “그냥 ‘너무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한편 SBS ‘틈만나면,’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