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화보] “인생은 민희진처럼” 한지나, 기자회견 패러디 화제

맥심(MAXIM)

맥심(MAXIM)

남성지 맥심의 모델 한지나가 하이브 레이블 민희진 대표의 기자회견을 패러디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지나는 맥심의 섹시 모델 선발 대회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 준우승 출신으로 현재 인플루언서 겸 인터넷 방송인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인기 모델이다.

공개된 맥심 화보 속 한지나는 최근 ‘기자회견룩’으로 불리고 있는 파란색 모자와 초록색 스트라이프 티셔츠를 입고 있다. 해당 착장은 최근 하이브와 갈등을 빚고 있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입고 나온 의상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어 화보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날 민희진부터 나훈아, 박준형, 최민수, 서지영까지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기자회견사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패러디한 한지나는 “처음 기획을 들었을 때 다양한 사람을 연기해야 하는 부담이 있었다. 그래서 그 장면을 완벽하게 따라 하는 것보다, 누가 보더라도 연상할 수 있게 저의 섹시한 매력을 더해 새롭게 해석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녀는 “요즘 다양한 사람을 만나면서 자신의 목소리를 높이고 소신 있는 발언을 한다는 게 어렵고 대단하다고 느꼈다. 이번 화보의 메인이 된 민희진 기자회견을 보고 ‘인생은 민희진처럼’이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촬영을 담당한 맥심 김한솔 에디터는 “화보의 콘셉트가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야 했고 다소 코믹함을 갖고 있어 모델 섭외에 고민이 많았다. 촬영을 함께한 지나 씨는 평소 애교 있는 성격과 남다른 끼를 갖고 있어 이번 화보를 가장 매력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모델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섭외 배경을 전했다.

대한민국 기자회견 명장면을 패러디한 미스맥심 한지나의 더 많은 화보와 이야기는 맥심 6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