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유명 트로트 가수 개인정보 빼내 집까지 찾아간 30대 女경찰

사진은 기사 이미지와 관계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 이미지와 관계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30대 여성 경찰관이 유명 트로트 가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빼낸 뒤 집까지 찾아가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을 직위해제했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4월 충남경찰서 소속 여경 A 씨는 경찰 내부망을 이용해 유명 트로트 가수 B 씨의 집 주소를 알아낸 뒤 서울에 있는 주거지를 직접 찾아갔다.

B씨는 놀라 경찰에 신고했으나, A씨가 자신에게 위해를 가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후 수사 과정에서 A 씨가 경찰 내부망을 통해 해당 가수의 집 주소를 알아낸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이 가수가 누구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충남경찰청은 문제의 여성 경찰관을 직위해제하고 징계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충남경찰청은 A 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