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인터뷰] 수지 “박보검과 연애? 그만큼 잘 어울린단 뜻이겠죠”

배우 수지,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수지,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수지가 모두가 기원하는 ‘열애설’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배우 박보검과 함께다. 두 사람은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에서 오래된 연인 ‘정인’(수지)과 ‘태주’(박보검)로 등장해 실제보다 더 찬란한 커플 호흡을 보여준다. 같이 출연한 탕웨이도 앞선 인터뷰에서 “둘이 사귀었으면 좋겠다”고 말할 정도다.

“저도 그 기사를 봤어요. 그만큼 잘 어울린다는 이야기인 것 같아요. 감사하죠. 사실 현장에서도 스태프들이 ‘저랑 박보검 둘이 잘 논다’라고 말해줄 정도로 호흡이 좋았어요. 아무래도 ‘백상예술대상’ MC로도 만나왔지만 그땐 존댓말을 해왔고, 이번에 작품으로 만나 반말을 해야하니 서로 장난도 많이 치면서 자연스럽게 친해졌어요. 대기할 때도 우리끼린 춤추면서 놀았다니까요.”

수지는 최근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원더랜드’로 김태용 감독, 박보검과 호흡한 소감, 연기의 재미를 알게 해준 소중함 등 다양한 소회들을 들려줬다.

배우 수지,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수지,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원더랜드’로 연기의 재미 알았어요”

그는 이번 작품이 배우로서도 굉장히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고백했다. 옴니버스물인 만큼 캐릭터들 사이 비어있는 공간을 박보검과 함께 채워나가며 캐릭터에 큰 애정을 느끼게 됐다고 했다.

“대본 상엔 ‘태주’와 ‘정인’의 모든 이야기가 담겨있지 않아서 나와 박보검이 그 사이사이 일들을 상상하면서 채워나가야 했어요. 대본에 없는 부분을 채워가는 작업은 저도 처음이었는데요. 흥미로웠고 그래서 더 이 작품을 사랑하게 된 것 같아요. 확실한 건 더 몰입하게 되더라고요. 현장이 편해졌고, 이렇게 편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그 공간에서 쉬고 돌아다녔던 기억이 나네요. 우리가 쌓아온 기억 때문에 세트장이지만 진짜 제 공간처럼 느껴졌거든요. 덕분에 연기가 재밌어졌어요. 부담을 갖거나 힘들게 하지 않아도 연기란 분야가 내가 즐길 수 있는 거겠구나. 이런 생각을 처음으로 하게 됐죠.”

‘원더랜드’ 속 수지(왼쪽)와 박보검.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원더랜드’ 속 수지(왼쪽)와 박보검.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거기엔 박보검의 힘이 컸다.

“눈빛이 좋은배우예요. 촬영하면서 그 눈을 보고 있으면 슬퍼지고, 마치 내가 나쁜 사람이 된 것만 같은 생각도 들더라고요. 하하. 그런 눈빛이 진짜 태주 같아서 몰입하기 편했어요. 그러면서도 개인적으론 내면이 참 단단한 사람이에요. 좋은 에너지를 지닌 강한 배우고요. 그 에너지를 상대에게도 주는 힘을 지닌 것 같아요.”

김태용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에 대한 만족도도 나타냈다.

“배우와 소통을 중요시하는 감독이에요. 자신이 만든 캐릭터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생각을 궁금해하고, 또 잘 수용해주기도 하고요. 제가 깊게 생각해볼 수 있는 질문들도 많이 던져주니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나오더라고요. 그런 점이 김태용 감독만의 힘이라고 느꼈어요.”

배우 수지,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수지,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국민 첫사랑’ 수식어, 놓치고 싶지 않아요”

대한민국 유일한 ‘국민 첫사랑’이라고 하면, 역시나 수지다. 혹시나 그런 이미지에 부담은 없냐고 하니 고개를 세차게 흔들고선 장난스럽게 히죽 웃는다.

“너무 좋은데요. 앞으로도 계속 이어가고 싶고요. 그 이미지를 깨고 싶지 않아요. 하하. 다만 앞으로는 전에 해보지 않았던 류의 연기는 해보고 싶어요. 그러면서도 변화를 위한 변화보다는, 이전 이미지와 비슷하더라도 내가 보기엔 어떤 지점이 엄청 다르다면 그 점을 바라보고 선택할 것 같고요. 덧붙여 현실적인 작품에 공감하고 끌리는 타입인데요. ‘이게 내가 느낄 수 있을만한 감정인가’를 많이 생각해봐요.”

배우 수지,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수지,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2010년 미쓰에이 싱글 앨범 ‘배드 벗 굿’(Bad But Good)으로 데뷔한지 14년째다. 어린 나이에 처음 발을 디뎠던 탓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조차 가물거린다며 어린 시절 수지를 회상했다.

“지금 그때 영상을 보면 그저 귀여워요. 이전까지만 해도 ‘통통하네’ 이 정도 느꼈었는데, 지금 다시 보니 꽤 귀엽더라고요. 그때 기억이 또렷하지 않아서 놀랄 때도 있고요. 어쩌면 기억이 희미해졌기 때문에 그때 내가 귀엽다고 느끼는 걸 수도 있어요. 그땐 어려서 어쩔 수 없었던 일들이 많았던 것 같은데, 그래서 여유도 없었고 배울 기회도 부족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지금 삶의 만족도가 훨씬 높죠.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훨씬 커요. 물론 그런 시절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만족감이 높은 거겠죠? 어린 수지를 다시 만난다면 그냥 ‘파이팅!’이라고 응원해주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