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스경X이슈] “마신 콜라 환불해달라고” 유재환 해명에도 ‘싸늘’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논란과 관련 해명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영상 캡처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논란과 관련 해명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영상 캡처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논란과 관련 해명을 전했지만, 대중의 마음을 돌리기에는 어려워 보인다.

지난 10일 한 유튜브 채널에는 유재환과 인터뷰를 진행한 영상이 공개됐다. 유재환은 앞서 불거진 작곡을 빌미로 한 사기 및 갈취 행위에 대해 “예를 들어 콜라를 마시려고 콜라를 사서 마시고, 다시 닫고 ‘환불해주세요’ 이런 느낌의 환불이 많았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도 본인이 진행한 무료 작곡 프로젝트와 관련해 ‘1인당 한 곡에 130만 원 정도 제작비를 받은 게 맞나. 몇 명에게 받았나’라고 묻자 “170여 명한테 받았다. 이 가운데 60여 명이 환불을 요청했고, 그 돈은 약 7000만 원에서 8000만 원 정도 된다”고 답했다.

유재환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려는 피해자들과 소통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소통하지 못하고 있다. 단톡방에서 저를 희롱하거나 우롱하는 게 너무 싫었다”고, 방송 인터뷰 등을 진행한 피해자를 협박한 사실이 있는지는 “한 번 있었다. 사실이 아닌 부분이 사실처럼 흘러가는 게 너무 답답해서 그랬다. 피해자는 50명 정도인데 100여 명이 넘는다거나(한 부분)”라고 밝혔다.

‘피해자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고 생각 못 했나’라는 물음에는 “2차 가해라고 생각 안 했다가 최근에 하기 시작했다”고도 덧붙였다.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공개한 유서 형식의 글과 병원에서 퇴원 후 공개한 심경글. 유재환 SNS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공개한 유서 형식의 글과 병원에서 퇴원 후 공개한 심경글. 유재환 SNS

유재환은 이날 유서 형식의 글을 공개하기도 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유재환은 지난주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최근 상태가 회복돼 일반 병실로 옮긴 뒤 이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 형식의 글은 그 이전에 작성됐으나, 이날 퇴원한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다.

그는 해당 메모를 공개하며 “제가 죽었다 깨나 보니 진심으로 변제하고 싶다. 한 분 한 분 카톡 전화 등등 드리겠다. 너무 많은 욕은 하지 말아달라”라고 전했다. 인터뷰 영상 역시 그가 입원하기 전에 촬영된 것으로, 유재환의 회복과 함께 공개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런 해명과 변제 의사에도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사기 피해자들을 콜라 환불에 비유하다니’ ‘왜 억울해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SNS 그만하고 피해자들과 소통하길’ 등 부정적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유재환은 최근 작곡비 사기, 성추행 및 성희롱 의혹 등에 휘말린 바 있다. 이에 SNS에 장문의 글을 통해 사과와 변제 의사를 비쳤으나, 최근 SBS ‘궁금한 이야기 Y’를 통해 사건이 조명된 후 “작곡 가기는 진짜 없다. 도의적인 책임으로 변제하려 했으나 이젠 절대 못 참는다. 고소부터 재판이 끝나는 날까지 무혐의 외친다”고 법적 대응을 알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