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스경X초점] 빌리프랩 왜 ‘자폭’하나… “감정적 대응, 신뢰도↓” 가요 관계자들도 ‘탄식’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지난 10일 공개한 표절 의혹 반박 영상 화면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지난 10일 공개한 표절 의혹 반박 영상 화면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빌리프랩의 해명이 자충가 된 모양새다.

빌리프랩은 지난 10일 유튜브에 임시 채널을 개설해 소속 그룹 아일릿의 표절 의혹을 반박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28분 가량의 해당 영상에는 빌리프랩의 김태호 대표와 최윤혁 부대표가 출연해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제기한 아일릿의 뉴진스 표절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김 대표는 아일릿의 표절 의혹에 대해 “특정한 콘셉트에서 성공한 선배 뒤에 데뷔하는 팀이 가져야하는 숙명”이라며 “뉴진스를 만들었던 민희진 입장에서는 본인이 했던 것과 유사성을 찾아냈고, ‘베꼈다’고 주장하는 것 같다. 하지만 전혀 그런 바가 없다. 다른 사람의 ‘짭’(모방한 가짜)을 만들겠다고 생각하고 돈을 쓰는 투자자는 제정신이 아닐 것”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지난 10일 공개한 표절 의혹 반박 영상 화면. 빌리프랩의 김태호 대표(위)와 최윤혁 부대표.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지난 10일 공개한 표절 의혹 반박 영상 화면. 빌리프랩의 김태호 대표(위)와 최윤혁 부대표.

이어 아일릿의 데뷔 계획 당시 작성한 ‘브랜드 전략 걸그룹 기획안’을 공개, ‘낫(NOT) 뉴진스, 낫 블랙핑크, 낫 아이브’라는 기준이 있었음을 밝히며, “세 팀이 보여준 성공의 그림자가 너무 크기 때문에 오히려 그 그림자에 잡아먹힐 가능성을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청초하고 발랄한 콘셉트의 그룹이 뉴진스만 있는 건 아니다. 그런 콘셉트의 그룹이 많은데, 저희가 그 많은 그룹을 다 표절한 것이냐”라며 표절이 아님을 다시 강조했다. 이외에도 비주얼 디렉터, 퍼포먼스 디렉터 등이 출연해 아일릿의 핵심 콘셉트, 스타일, 안무 등도 뉴진스와 전혀 관련이 없다는 의견을 전했다.

그러나 영상 공개 후 빌리프랩은 도리어 역풍을 맞고 있다. 네티즌들은 영상 내용 중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이 있고, 표절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근거가 부족하다며, ‘웃기려고 만든 영상인가’ ‘제대로 자폭하네’ ‘이게 정말 소속사의 공식입장?’ ‘감성팔이 그만’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 ‘아일릿이 표절이라면 뉴진스 역시 표절’이라는 주장을 하기 위해 여자친구, 엔믹스, 선미 등 타 가수들을 언급해 비교한 것은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지난 10일 공개한 표절 의혹 반박 영상 화면. 아래는 아일릿 퍼포먼스 디렉터 명상우.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지난 10일 공개한 표절 의혹 반박 영상 화면. 아래는 아일릿 퍼포먼스 디렉터 명상우.

가요계 관계자들의 평가도 마찬가지다. 대형 및 중소기획사 관계자들 모두 스포츠경향에 입을 모아 “뻔히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없는 대응 방식을 어째서 선택했는지 의문”이라고 의견을 전했다.

관계자 A는 “본인들이 카피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기 위해 조목조목 반박함으로 인해 아일릿이 얻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표절이면 당신도 표절이다’는 식의 논리로 결국 영상에 언급된 아티스트와 팬들에게 피해를 주는 꼴이 됐다. 진정으로 K팝을 생각한다면, 더는 아티스트와 기획자, 제작자들은 물론 K팝 팬들을 위해서 감정적 대응은 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관계자 B 역시 “빌리프랩의 의도와는 다르게 오히려 ‘할 수 있는 게 이것뿐’이라는 걸 보여준 영상이 된 것 같다”고 지적했고, C 관계자도 “‘마녀사냥’이라고 반박할 거면 정확한 근거를 보여줘야 하는데, ‘표절’이라는 말에 화가 나서 그냥 ‘우리 이렇게 열심히 했는데?’ 하는 걸 보여주려는 느낌이다.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제작자들의 의견을 담았겠지만, 결국 다른 아이돌들의 ‘머리채’를 잡으면서 신뢰도는 다시 추락한 것 같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지난 10일 공개한 표절 의혹 반박 영상 화면

아일릿 소속사 빌리프랩이 지난 10일 공개한 표절 의혹 반박 영상 화면

음반 및 아티스트를 기획하는 관계자 D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순수 창작’이 만들어지기 어려운 분야가 대중문화다. 요즘은 하나의 ‘레퍼런스’로 여러 새로운 기획을 하는 것이 흔하고, 이를 업계 관계자는 물론 팬과 대중도 알고 있다. 때문에 아일릿이 뉴진스를 표절한 것도, 레퍼런스 삼은 것도 아니라고 하더라도, 그 유사성은 있을 수 있다. (표절 시비는)비단 두 그룹이나 아이돌 뿐만 아니라 어느 가수에게도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그걸 ‘우리가 표절이라고?’ 하는 식의 감정적인 대응을 하면서, 대중의 흐름을 잘못 읽은 꼴이 됐다”며 “영상 속 반박 내용 중에서도 전문성을 의심하게 하고, 반박을 위한 근거를 만들어낸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변명으로 오해받을 수 있는 부분들이 보여 신뢰성을 의심하게 한다. 현재로서는 이슈를 만들지 않는 게 더 현명한 대응이 됐을 수 있겠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