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음주 측정 거부로 1000만원’ UN출신 김정훈, 낯두꺼운 근황

가수 김정훈. SNS캡처

가수 김정훈. SNS캡처

교통사고를 낸 뒤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로 약식기소된 그룹 UN 출신 가수 겸 배우 김정훈(44)씨가 벌금형을 받은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팬미팅을 이어가는 등 낯두꺼운 근황이 전해졌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강경묵 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 측정 거부 및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를 받은 김씨에게 지난달 24일 벌금 1천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앞서 검찰은 김씨를 지난 2월 벌금 10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약식기소는 검찰이 정식 재판 대신 벌금이나 과료를 부과해달라고 법원에 청구하는 절차로, 당사자나 법원이 정식 재판 회부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형이 확정된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29일 오전 3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일원동 남부순환로에서 진로를 변경해 앞서가던 차량과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김 씨에게 음주 측정을 요구했지만, 김 씨는 세 차례 거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상대 차량 운전자가 경상을 입어 치상 혐의도 추가 적용됐다.

김정훈의 음주운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2011년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전력이 있다.

그는 이 같은 사회적 물의를 빚고도 자숙 없이 활발히 활동 중이다. 그는 이번 음주사고 후 채 한달도 되지 않은 지난 1월 19일과 20일일본 오사카, 도쿄에서 생일 기념 팬미팅을 진행했다. 또 지난달 4일엔 일본 콘서트, 지난 7일부터 9일까지는 한국에서 팬미팅을 열었다.

김정훈은 SNS를 통해 “고맙다, 이번에 못온 분들도 담엔 함께 하자”며 팬미팅에 와준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며 뻔뻔한 행보를 보였다.

그의 이 같은 행보는 팬들의 ‘무조건’적인 사랑과 지지 때문이기도 하다. 앞서 음주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증거인멸 등 각종 범죄를 저지르고 거짓해명으로 대중을 농락한 가수 김호중의 경우에도 팬들의 무조건적인 애정이 대중의 비난을 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