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승리는 쌍X” 고준희가 6년 만에 밝힌 ‘버닝썬’ 진실

고준희. 스튜디오 수제 ‘아침먹고가’ 방송 캡처

고준희. 스튜디오 수제 ‘아침먹고가’ 방송 캡처

고준희가 ‘버닝썬 게이트’ 관련 자신의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1일 유튜브 ‘스튜디오 수제’ 속 코너 ‘아침먹고가’에서 장성규가 고준희 집에 방문해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준희는 영상 말미에 자신이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버닝썬 게이트는 서울 강남구 나이트클럽 ‘버닝썬’에서 마약, 성범죄, 폭행 등에 연예계와 유흥가, 정재계가 서로 뒤엉키면서 벌어진 사건을 일컫는다. 당시 승리가 SNS에 고준희와 찍은 사진을 게재하면서 ‘고준희 버닝썬 성접대’ 의혹이 불거졌다.

고준희는 “그 쌍X의 새X들”이라며 다소 격양된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솔직히 얘기하면 버닝썬에 왜 제가 나오는지를 잘 모르겠다. 버닝썬이 어딨는지도 모르고 버닝썬에 가본 적도 없고”라고 말했다. 이어 “몇 년간을 얘기해왔지만, 아무도 들어주는 사람이 없었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고준희. 스튜디오 수제 ‘아침먹고가’ 방송 캡처

고준희. 스튜디오 수제 ‘아침먹고가’ 방송 캡처

고준희. 스튜디오 수제 ‘아침먹고가’ 방송 캡처

고준희. 스튜디오 수제 ‘아침먹고가’ 방송 캡처

문제가 된 사진에 대해 고준희는 “W 잡지 유방암 캠페인 행사를 갔다. 그 친구가 당시 같은 기획사였고 셀카 하나만 찍어달라고 해서 찍어줬다”며 “근데 그 친구와 인스타 맞팔이 아니어서 승리가 인스타에 사진을 올린 줄 몰랐다”고 말했다.

2019년 버닝썬 사건이 터지며 승리, 정준영 등이 포함된 단톡방에서 ‘여배우’가 언급됐다. 최종훈은 “승리야 OOO(여배우) 뉴욕이란다”라고 말했고, 누리꾼들은 이를 고준희가 이전에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과 연결지어 ‘고준희’로 특정했다.

고준희는 “회사에서 깔끔한 게 아니라고 하면 끝날 일인데, 방치했다. 그래서 회사를 나가고 혼자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이것 때문에 제가 계획했던 작품들이나 일들이 다 취소됐다”고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저를 걱정해) 이석증이 생긴 거를 숨기기까지 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