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BTS 진, 전역 소감 “군대 친구들 오열···제가 군 생활 잘했나봄”

방탄소년단 진. 위버스 캡처

방탄소년단 진. 위버스 캡처

방탄소년단 진이 전역 소감을 밝혔다.

진은 12일 오전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서 라이브방송을 팬들과 인사하며 전역 소감을 전했다.

진은 “오랜만에 인사드린다”며 “1년 6개월만에 돌아왔다. 카메라 앞에 서는 게 너무 오랜만이라 어떤 이야기를 해아할지 잘 모르겠다”고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진은 이날 오전 각종 방송을 통해 공개된 전역식을 언급하며 “전역식 때 울었다. 그래서 얼굴이 부었다”며 “얼굴에 자신 있는 타입인데 오늘 자신감이 좀 덜하다”고 눙을 치기도 했다.

진은 이어 “멤버들과 와서 축하해줬다. 깜짝 놀란건 회사 들어왔는데 모든 구성원 분들이 플랜카드랑 샴페인 꽃을 주신 것”이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너무 기쁘고 눈물도 나서 두 번 울었다. 원래 울지 않으려 했다. 후임들이 저를 보내주면서 ‘절대 울지 말라’고, 나까지 우니까 그러지 말라고 하더라. 함께 1년 6개월 생활했던 친구들이 저를 보내주는데 오열하더라. 눈물이 안 나올수가 없었다. 제가 간부와 용사 화합을 잘 시켜서 중대 분위기를 좋게 만들었다. 제가 군생활을 정말 잘했나보다”며 자화자찬 하기도 했다.

그는 군 복무 기간 ‘육군 용사상’을 비롯해 사단장급 상장 2∼3개와 대대장급 표창 7∼8개를 받았다고 소개하며 뿌듯해했다. 동료 장병들이 직접 써 준 롤링 페이퍼도 소개했다.

BTS 진 전역식에 온 RM과 제이홉.

BTS 진 전역식에 온 RM과 제이홉.

한편, 진은 전역 이튿날인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오프라인 행사 ‘2024 페스타’(2024 FESTA)에 참석해 ‘아미’(방탄소년단 팬덤)를 만난다. 그는 1부에서 1000명의 팬을 안아주는 허그(Hug·포옹)회를 진행한 뒤, 2부에서는 팬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진은 최근 이 허그회 응모 절차와 관련한 논란을 의식한 듯 “제가 ‘프리 허그’를 하고 싶다고 우겼는데, (소속사에서) 위험할 수 있다고 해 당첨되신 분들을 대상으로 허그를 하는 쪽으로 진행됐다”며 “회사에서 50명만 하자고 했는데 내가 3000명을 제안했다. 결과적으로 조율한게 1000명”이라고 덧붙였다.

진은 당첨자 선정 당시 응모 방식 등에서 발생한 논란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여 사과하면서도 “회사도 저도 그렇고 다 좋은 마음으로 준비한 거다. 1년 6개월이라는 엄청난 시간을 기다려 준 많은 팬을 안아주고 싶다는 마음에서 시작된 것이니 그런 마음으로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진은 “여러분들 직접 보고 인사드리고 싶었다”며 “이제는 정말 자유의 몸이 됐으니 여러분께 자주 찾아뵙는 석진(본명)이가 되겠다. 기다려주신 아미 여러분들 제일 고맙고 사랑한다”며 팬 사랑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