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서효림, 혼전임신 소식에 “父, 손녀 안지도 않아” (아빠하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배우 서효림이 혼전임신으로 부친과 갈등을 겪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는 서효림과 그의 부친이 출연했다. 먼저 서효림은 시어머니인 배우 김수미에 대해 “편하게 지냈다. 예전엔 (고부 사이가 될 줄 모르고) 같이 술도 마시고 전 남친 얘기도 하고 친구처럼 지냈다”고 털어놨다. 또 김수미에 대해 “내조의 여왕이다. 아침까지 촬영하고 밥상을 다 차리신다”고 전했다.

또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와 결혼 당시를 떠올리며 “진지하게 알아갈 시간도 없이 갑자기 조이(딸)가 생겼다. 만난 지 3달 만에 결혼하게 됐다. 부모님은 기사를 통해 결혼 소식을 알게 됐다. 근데 아빠가 나한테 전화도 안 하더라. 가슴이 무너졌다”고 전했다.

서효림의 부친은 딸에 대해 “어릴 때부터 너무 예뻐했다. 내 마음속에서는 제일 예쁜 딸”이라며 애정을 표했다. “하지만 결혼 후에는 사랑한다는 말이 힘들어졌다. 쉽게 나오지 않더라”며 “(결혼 소식을 듣고) 당황했다”고 전했다.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결혼 기사가 난 당시를 떠올리며 서효림은 “아빠가 출장 가있는 사이에 열애설과 결혼설이 동시에 났다. 집에 왔는데 웬 나이 많은 남자(남편)가 아빠한테 인사하고”라고 하자, 그의 부친은 “처음에는 설마 했다. 그런데 인사하니까 ‘그 남자구나’ 생각했다. 조금 아깝다고 생각했다. 뺏기는 기분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사위가 결혼 허락해달라고 무릎 꿇고 앉더라. 저는 대답 안 하고 여수로 가버렸다. 속상한 마음에 상견례도 안 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서효림 모친은 “솔직히 말해서 아빠는 그 사람과 결혼 안 했으면 했다. 시어머니도 연기자다 보니까 평범한 사람한테 가서 평범하게 살았으면 했다”고 전했다. 결혼식장에서 사돈을 처음 만났다고도 덧붙였다.

서효림은 “애가 생겨서 결혼식을 빨리해야 하는데 시댁에서는 천천히 해라고 그러셨다. 사실 (납득이) 안 됐다. 날짜도 안 맞고 갈등이 있었다. 우리 부모님이 숙이고 들어가야 하는 게 마음 아팠다. 상견례 자리에 어떻게 나올지 느껴져서 하지 말자고 했다”고 털어놨다.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서효림은 출산 후 부친에게 서운했다고 고백하며 “조이 처음 봤을 때 아빠가 별로 안 좋아했다. 안아보지도 않았다”고 전했고, 그의 부친은 “가슴이 철렁했다. 계획된 게 아니었으니까. 결혼식부터 해서 반가운 마음이 없었으니까. 임신 먼저 하고 결혼하고 조이 낳으니까 그 감정이 이어졌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효림 아버지는 결혼식 당시를 떠올리며 “편파적이었다. 아무래도 연예인 쪽 집안과 결혼이라 하객 자리를 양보해야 했다. 나는 싫었다. 손님 수도 그렇고 약간 밀리는 듯한 것 때문에 서운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서효림은 “아빠한테 ‘부를 사람 있으면 불러라’는 말을 못 한 게 아직 마음에 남는다. 자리 부족하다는 이야기만 했다. 내가 실수했구나 싶었다. 아빠 친구분들은 한 분도 못 오셨다”며 미안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