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박명수 “윤종신에 받은 축의금 110만 원에…기본이 됐다 싶어” 왜? (라디오쇼)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 중 캡처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 중 캡처

방송인 박명수가 윤종신을 추켜세웠다.

13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DJ 박명수가 ‘명수 초이스’, ‘성대모사 달인을 찾아라’ 코너에서 청취자와 소통했다.

이날 박명수는 빌린 돈을 어떤 방식으로 갚으면 좋겠냐는 한 청취자의 질문에 자신의 경험을 말했다. 그는 “얼마 전에 돈을 후배한테 빌린 적이 있는데 이자를 얹어서 보냈다. 그랬더니 아주 좋아하더라”라고 했다.

이어 “제 말이 정답일 거다. 돈 주면서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100만 원이면 주면서 5만 원이라도 넣자. (받은 사람이) ‘기본이 됐다’는 이야기를 할 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윤종신과 축의금을 주고받은 경험을 이야기했다. 그는 “윤종신 선배 결혼식에 100만원을 넣었는데 종신 형이 제 결혼식에 110만 원을 넣었다. (윤종신 형이) ‘야 어떻게 그래 형이 돼가지고~’라고 하더라. 10만 원을 더 받아서 문제가 아니라 그냥 재밌지 않나. 이 사람은 기본이 됐구나 해서 존경스러운 마음도 들었다”라고 윤종신을 칭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