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버럭’ 김병옥? 알고보면 스윗합니다 (아빠나)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

배우 김병옥이 ‘반전 개그’로 폭소를 자아냈다.

김병옥은 지난 12일 방송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아빠 대표’로 출연해 재치 넘치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아빠하고 나하고’는 배우 서효림과 그의 아빠 이야기를 주제로 다뤘다. 이때 서효림은 과거 잠옷 차림으로 자신의 아빠와 만났던 남편의 에피소드를 꺼냈다.

이를 본 MC 전현무가 “똑같은 상황이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질문하자, 김병옥은 “뭐야 나가. 여기가 어디라고 와서”라며 분노했다. 하지만 이내 김병옥은 “생각만 그렇게 한 거다”고 수줍게 말해 주변 사람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후 김병옥은 딸을 생각하는 아빠의 마음을 대변해 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김병옥은 잠옷 차림인 사위를 만났을 시 “내가 잘해야지 (사위가) 딸한테 잘하지 않을까”라며 딸을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밖에도 서효림에게 무한한 애정을 보여주는 그의 아빠를 보고 “(그렇게 행동하기) 쉽지 않은데 대단하다”고 말하며 ‘아빠 대표’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겉으로 보이기에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지녔지만 딸 앞에선 한없이 약해지는 김병옥. 이날 방송 말미에는 귀가 시간이 늦은 딸을 보고 표정을 굳히는 예고편이 등장해 이목을 모았다. 과연 두 사람 사이에는 어떤 일이 생겼을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한편, 김병옥이 출연하는 ‘아빠하고 나하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송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