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미니인터뷰 ②] ‘히어로는…’ 수현의 폐소공포증 극복기 “‘아바타’ 분장도 가능”

JTBC 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에서 복동희 역을 연기한 배우 수현. 사진 YG엔터테인먼트

JTBC 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에서 복동희 역을 연기한 배우 수현. 사진 YG엔터테인먼트

JTBC 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에 출연한 배우 수현이 선천적인 폐소공포증을 딛고 연기를 거듭한 속내를 밝혔다.

수현은 13일 서울 마포구 포은로의 한 카페에서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종방 기념 인터뷰에 임했다. 수현은 이 작품에서 하늘을 나는 능력이 있지만, 몸무게가 늘어 날지 못하는 복동희 캐릭터를 연기했다.

그는 이 작품을 위해 100㎏의 신체가 필요해 5시간이 넘는 특수분장을 했고, 하늘을 나는 장면을 위해 와이어를 매다는 촬영도 해야 했다. 특히 실리콘으로 증량을 하는 연기를 위해서는 얼굴의 본도 떠야 했는데 그 당시에는 얼굴에 눈만 내보이고 온몸의 본을 뜨는 과정도 거쳐야 했다.

수현은 “선천적으로 갇히는 걸 두려워하는 폐소공포증이 있다. 평소에도 사람이 가까이 다가오면 힘들어하는 부분도 있다”면서 “최근 ‘경성크리처’를 찍을 때도 화상을 입는 장면이 있어 얼굴에 본을 뜬 적이 있었는데 거의 눈이 뒤집힐 정도로 공포를 느꼈다”고 말했다.

JTBC 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에서 복동희 역을 연기한 배우 수현. 사진 YG엔터테인먼트

JTBC 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에서 복동희 역을 연기한 배우 수현. 사진 YG엔터테인먼트

그는 이번 복동희 역할을 위해서도 그러한 과정이 필요해 오랫동안 봐오던 스태프들의 걱정을 샀다면서 “하지만 하다 보니 하게 됐다. 앞으로 어떤 특수분장도 해낼 수 있다는 용기가 생겼다. 이번 드라마에서도 사우나에 있는 장면과 물에 빠지는 장면까지 찍었다”며 폐소공포증을 극복한 의지를 보였다.

수현은 앞으로도 다양한 특수분장이 가능하다고 강조하며 “‘아바타’의 나비족? 그런 것도 할 수 있다”며 웃어 보였다.

수현은 2015년 개봉한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에서 헬렌 조 역할로 출연해 한국인 첫 마블 영화 출연 배우라는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그가 출연한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은 지난 9일 자체최고시청률인 5.7%(닐슨 코리아 유료 가구 수도권 기준)로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