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KBS ‘스모킹건’ 논란···만삭 아내 살해 원인이 게임?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의사가 만삭 아내를 직접 살해한 사건의 원인으로 ‘남편의 게임 중독’을 지목해 게이머들의 비판에 휩싸인 KBS ‘스모킹 건’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게임이용자협회는 이달 초 KBS2에서 방영된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모킹 건’의 ‘만삭 아내를 살해한 남편, 그 이유는?’ 편에 대해 방심위에 방송심의 신청 민원을 제기했다고 13일 전했다.

협회는 신청서에서 “문제의 장면은 범행 동기라 단정하기 어렵거나 여러 원인 중 하나에 불과한 취미 생활을 마치 친족 살인이라는 극악 범죄의 결정적 동기처럼 호도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나라 게임 산업과 게임 이용자를 무시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스모킹 건’ 제작진은 지난 6일 방영된 해당 프로그램에서 2011년 발생해 사회적인 충격을 줬던 ‘의사부인 사망사건’의 수사 과정과 법정 공방을 다뤘다. 자택에서 아내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의사 백모씨는 당시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고, 2013년 대법원에서 이같은 형이 확정됐다.

시청자들이 문제를 제기하는 내용은 방송 후반부에 백씨 심리 상태를 추측한 부분이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남편 백씨가 하루에 1∼2시간, 대학생 때는 8∼10시간씩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을 즐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편에게는 인생도 마치 미션이나 퀘스트를 깨듯 전략적으로 끌고 가려는 성향이 여러 상황에서 엿보인다”, “게임은 기존의 세계를 부수고 다시 만드는 ‘리셋’이 가능한데 남편은 이 리셋을 현실 세계에서도 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다른 출연진도 이런 주장에 고개를 끄덕이거나 “너무 무섭다”며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방송 내용이 유튜브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뒤늦게 알려지자, 게임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지나친 일반화’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게임이용자협회장을 맡은 이철우 변호사(법률사무소 문화)는 “대법원 판결문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학업 스트레스, 아내의 불만 표출, 불안을 떨치기 위한 게임 몰입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우발적 범행했다”며 “이를 게임 과몰입 또는 현실과 게임의 혼동 증상으로 인한 것처럼 설명하는 해당 방송 내용은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불명확한 내용을 사실인 양 방송해 시청자를 혼동케 하는 경우에 해당하므로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상 공정성과 객관성을 위반하는 것이며, 해당 방송이 공영방송이고 범죄에 대해 다룬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이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