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박나래, 가정사 고백 “빚더미 오르고 父 일찍 돌아가셔” (금쪽상담소)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코미디언 박나래가 어려웠던 가정 환경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농구선수 출신 박찬숙과 딸 서효명이 출연했다. =

이날 박찬숙은 사업 실패로 어려웠을 시기에 “아이들에게 힘든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다”며 가족들에게 파산 소식을 숨겼었다고 고백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이를 들은 박나래는 “저희 집이 그랬다. 빚도 생기고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며 가세가 기울었는데 저는 그런 걸 거의 다 알았다”며 “엄마가 투명하게 애기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왜 엄마는 다 얘기해서 나를 힘들게 할까’라고 생각도 있었다. (그런데) 아주 중요한 걸 결정할 때 부모님 생각을 많이 한다. 무명이어서 다 때려치고 싶을 때 ‘부모님이 나를 이렇게 고생해서 가르쳤는데 좌절하면 부모님과의 도의를 저버리는 것’이라는 생각이 있었다”고 했다.

또 박나래는 “그게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우리집은 이런 상황이고 여기에 맞춰 살아야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며 냉정하게 판단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