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BTS진 ‘허그회’ 기습 뽀뽀 범인은 日아미?

BTS 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BTS 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BTS) 진(본명 김석진)이 전역 후 팬들을 위해 기획한 ‘허그회’에서 기습 뽀뽀를 한 팬이 성추행 혐의로 송파경찰서에 고발된 가운데 그가 일본 아미(BTS팬덤) 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3일 오후 진은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24 페스타(FESTA)’ 행사에서 약 3시간 동안 1000명의 팬들과 포옹하는 ‘허그회’를 개최했다.

대부분의 팬들은 질서정연하게 행사에 참여했지만 일부 팬들이 진에게 기습 뽀뽀를 하거나 시도한 사실이 알려지며 성추행 논란이 제기됐다.

이후 한 누리꾼은 “진을 성희롱한 여성을 수개월 동안 방탄소년단 멤버 전체를 모욕해 온 일본 블로거일 가능성이 높다”며 “그가 오늘 자신의 블로그에 진에게 저지른 일을 적었다. 그가 블로그에 묘사된 행동과 복장은 행사장에서 촬영된 영상과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블로거는 자신의 블로거에 “목에 입술이 닿았다. 살결이 굉장이 부드러웠다”고 적었다.

누리꾼들은 “연예인 진짜 극한직업이다” “일본인이 허그회를 없애버림” “모르는 남자가 끌어남고 목덜미에 뽀뽀한다고 생각해봐라 진짜 극혐이다” 등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일본 아미들 역시 “부끄러운 줄 알라. 당신은 아미가 아니다” 등의 비난을 퍼부으며 해당 여성의 얼굴을 공개하기도 했다.

다만 진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발된 피의자 신원은 아직 특정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