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이상민, 51년만 친동생 존재 알았다 “그래서 엄마가···” (미우새)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방송인 이상민이 51년 만에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됐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 이상민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모친이 떠난 후 첫 가족 모임에 참석했다. 고향인 광주 송정에 도착한 이상민은 고향에 온 목적을 ‘가족 모임’이라고 말했다. 외가에 들어선 이상민은 자신의 작은 외삼촌, 큰외숙모, 사촌 형·누나 인사를 나눴다. 그러면서 “장례식 이후 처음 뵙는다”고 말했다. 또 장례식을 떠나서 이상민은 “이런 가족 모임이 처음”이라고 고백했다.

식사 후 이상민은 “어렸을 때부터 엄마가 (가족 모임에) 혼자 다녀왔다. 너무 궁금한 게 많은데 엄마에게 물어보는 게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장례식 때 어느 정도 알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아직도 모르는 게 많다. 궁금한 것, 알고 싶은 것들이 있었다. 어머니 돌아가시니까. 외삼촌이 말씀하신 서류 갖고 왔다”고 말했다.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이상민은 “가족관계증명서를 떼면 내가 어머니 친자로 안 되어있다 보니 어머니가 병원에 계실 때도 고생을 많이 했다”며 “진단서 뗄떼도 어머니가 직접 떼지 않으면(안 됐다). 나는 어머니가 (오래) 살아계신다는 생각으로 중요하게 생각 안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돌아가시니까 필요해서 외삼촌이 직계 동생이라 보호자 역할이 가능하더라. 병원에서부터 장례 이런 것들을 다. 어머니 호적에 내가 없어서 너무 난감하고 걱정했을 때 외삼촌이 다 도와주셔서 잘 보내드렸다. 그때 처음 느꼈다. 가족이란 게 이거구나. 세상에서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중요한 거였구나”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다시 가족관계증명서를 언급하며 이상민은 “내가 (더 일찍 돌아가신) 아버지 쪽 호적에 올라가 있더라. 태어나고 한 2년간 이름이 없었다. 날 호적을 안 올리고 부모님이 다툰 것 같다. 어린 나이에 왜 이렇게 이사를 했는지도 싶다”고 말했다.

이에 친척들은 “당시 부부 사이가 안 좋았다. 이상민을 (전 남편에게) 뺏기지 않게 하려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민은 “4살 때 돌아가신 아버지, 아예 기억도 없다”고 말했다.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또 이상민은 “빈소에서 들었던 충격적인 이야기가 있다”고 운을 떼며 “이모가 네 동생 죽었을 때 수발을 다 했다고 하더라. 나한테 동생이 있었다는 말에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외삼촌도 “네 동생 기억나냐”며 “대흥동 살 때 동생이 있었다. 이름은 상호. 하지만 바로 얼마 되지 않아 일찍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이에 사촌 형은 “그래서 엄마가 더 상민이에 대한 마음이 컸을 거라고, 사촌 누나도 “고모는 상민이밖에 몰랐다. 상민이가 재혼하는 걸 싫어해 상민이를 위해 끝까지 혼자 있겠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상민은 “그게 가장 불효였던 것 같다”며 후회했다.

이상민은 “명절만 되면 쓸쓸했다. 우리 집으로 오는 친척도 없었고 친척을 만나러 가자고도 안 했다. 지금 이야기 들으니 엄마가 나 낳고 이사 다니면서 트라우마가 있었던 것 같다. 자기의 숨기고 싶은 이야기를 친척에게서 들을까 봐. 만나보니 그렇게 이해가 된다. 숨기고 싶은 게 있어서 그런 것 같다”며 당시를 회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