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황보라, ‘의료계 파업’ 피해 공개 “제왕절개 후 담당 의사 無”

유튜브 ‘오덕이 엄마’

유튜브 ‘오덕이 엄마’

배우 황보라가 전공의 진료 거부로 인해 제왕절개 수술 후 통증을 고스란히 감당해야 했던 후기를 전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웤톡’에는 ‘황보라 아들 이름 김ㅇㅇ & 제왕절개 후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출산 비하인드를 전했다.

갓난 아기를 안고 나온 황보라는 제왕절개로 ‘오덕이’를 만났다고 밝히며 수술 당시를 공개했다. 그는 “하반신 마취를 한다. ‘감각이 없죠?’ 물어보시는데 있는 거 같더라. 왠지 지금 칼 대면 되게 아플 것 같은 거다. (감각이) 있는 것 같은데 너무 지체하면 혼날 것 같아서 감각이 없다고 했다. ‘이제 칼로 찢어요’ 하고 뭐를 싹 대는 느낌이 드는데 소리가 다 들리는 거다. ‘조금 아플 거예요’ 그러면 뭐가 배 위에서 쿵 누른다. 확 누르더니 ‘응애 응애’ 소리가 났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내가 약간 기억을 상실했는데 ‘응애’ 소리를 듣고 통곡했다. 내가 해냈다는 느낌도 있고 무섭다는 느낌도 있었고 어떤 감정인지 모르겠는데 애기를 딱 보고 ‘무서워요. 우리 신랑 주세요’ 이랬다더라”고 회상했다.

또한 황보라는 “눈을 뜨니 병실이었다. 이게 생각보다 너무 더 아픈 거다. 무통주사 맞으면 안 아프다는데 다음날 미친 듯이 아팠다. 죽겠더라. 누가 칼로 배를 찢어서 뜨끈한 불로 칼로 막 쑤시는 느낌이 들었다. 뭐가 이상했다. 보니까 페인버스터라는 게 있는데 나는 그걸 안 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상하다? 해서 신랑이 찾아보니까 의료파업 때문에 담당 의사가 없다더라. 그래서 내가 그거를 다 견디고 있었던 것”이라며 “2, 3일 있다 보니까 좀 낫더라. 너무 아팠다. 그리고 지금 흉터가 의외로 좀 크다”고 덧붙였다.

페인버스터는 수술 부위 근막에 별도 기구를 삽입해 국소마취체를 투여하는 것이다 기구를 통해 마취제가 지속적으로 들어가 신경을 차단, 통증을 조절한다.

한편 정부와 의사단체의 마찰로 지난 2월 20일부터 병원 전공의 집단 파업으로 인한 의료 공백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8일 전국 의료계가 집단 휴진을 예고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