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주현영 “딴따라 안 된다고…부모님이 배우 반대해” (빠더너스)

유튜브 채널 ‘빠더너스 BDNS’

유튜브 채널 ‘빠더너스 BDNS’

배우 주현영이 연기를 시작하게 된 비하인드를 전했다.

16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빠더너스 BDNS’에는 주현영이 출연했다.

이날 문상훈은 주현영에 “막내딸이면 부모님이 오히려 연기나 예술 쪽을 더 허락해줬냐”고 물었다. 주현영은 “저희 언니들이 예술을 먼저 하고 싶어 했다. 그런데 엄마 아빠가 ‘무조건 공부’라고 해서 언니들이 그거에 대한 한이 맺혀있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빠더너스 BDNS’

유튜브 채널 ‘빠더너스 BDNS’

이어 “저는 피아니스트를 꿈꿨는데 하면서 갑자기 연기가 하고 싶어지더라. 예술고등학교 연기과에 몰래 지원했는데 붙어 버린 거다. 부모님은 당연히 ‘딴따라는 안 된다’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주현영의 언니들이 ‘현영이가 끼 있다’며 부모님을 설득했다고. 주현영은 “거기서 엄마가 마음을 좀 여셨다. 아빠는 마음을 안 여셨지만 학비 지원을 해주셨다”며 “아빠가 지금은 너무 좋아하신다”고 했다.

또 주현영은 자신의 아빠가 걱정하는 부분에 대해 털어놓기도. 그는 “아빠는 아직 불안하신 것 같다. 제게 갑자기 일이 없어지고 오래 쉬게 될까봐 그렇다. 저희 아빠는 맨날 SNL 보시면서 자랑했는데 이제는 클립이 안 나오지 않나. 그러니까 전화가 와서 걱정하시더라”라고 했다.

유튜브 채널 ‘빠더너스 BDNS’

유튜브 채널 ‘빠더너스 BDNS’

부모님을 설득한뒤 연극영화과까지 진학한 주현영은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다시 돌아가서 듣고 싶을 정도로 재밌었다”고 밝혔다. 그는 “1학년 때는 ‘기초연기’라고 해서 저희가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고, 그걸로 창작극을 만들어서 무대에서 연기를 하기도 한다. ‘캐릭터 수업’이라 해서 어떻게 살아왔고 어떤 마인드로 사는지까지 분석해서 연기를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학교 4학년 시절을 떠올리기도. 정극연기 제안을 받았냐는 질문에 주현영은 “학교에서 어떤 분을 초빙해서 오디션을 봤다. 신입사원이 직장 생활에서 꼰대 문화를 잘 몰라서 우당탕탕하는 독백을 했다. 어떻게 보면 코믹적이어서 친구들은 다 좋아했다. 그런데 초빙 오신 교수님은 ‘여긴 개그우먼 시험장이 아닌데?’라고 하시더라”라며 진로 고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현영은 “결과적으로 저는 코미디가 좋을 뿐이지 코미디만 하고 싶은 게 아니라서 범주를 넓혀본 거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