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이승기 ‘부촌’ 수집 이어가나···장충동 토지 94억원에 매입

가수 이승기.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이승기.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최근 187평대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비즈한국에 따르면 이승기는 지난달 23일 서울 중구 장충동 일대 618㎡ 규모의 토지를 약 94억원에 매입했다.

매도자는 제주맥주 창업자 문혁기 전 대표이사의 부친 문모씨와 모친 강모씨다. 매매 당시 신한은행이 채권최고액 78억원의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이승기의 매입 대금 대출금은 65억원으로 추정된다.

이승기가 매입한 토지 인근에는 가수 장범준이 설립한 1인 기획사 라이크앤두가 접해있다. 건너편에는 CJ그룹 오너 4세의 토지가 있고 현재 단독주택을 건설 중이다.

장충동은 1960년대부터 오너 일가가 대거 모여 살면서 전통적인 부촌으로 꼽히는 곳이다. 장충동의 명성은 현재 한남동이 이어받았다. CJ그룹과 신라호텔을 비롯한 범삼성일가 일대가 장충동 부동산을 보유한 적이 있거나 여전히 보유 중이다.

족발 골목으로 대표되는 장충동 상권은 현재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MZ세대’들이 대거 몰리면서 이들을 겨냥하 카페와 패션 브랜드 상점 등이 연이어 오픈해 ‘힙충동’이란 별칭도 얻었다. 이승기 또한 이번 토지 매입으로 장충동의 변화에 일찍 탑승한 것으로 보인다.

이승기는 이미 상당한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이승기는 현재 호가 50억원대의 삼성동 주상복합 아파트를 2009년 26억원에 분양받았다. 이승기는 2021년 말 서울 내 ‘부촌’으로 가장 유명한 성북동 고급주택을 56억원에 매입했다.

이승기는 현재 또한 변화를 맞이한 상태다. 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분쟁 중인 이승기는 최근 MC몽이 설립한 빅플래닛메이드엔터로 적을 옮겼다.

최근에는 장인이자 견미리 남편인 A씨가 주가조작 등의 사건이 대법원에서 유죄취지로 원심이 파기되며 서울고법으로 환송되면서 이승기는 새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소속사는 지난 16일 입장을 내고 “이승기를 위해 가족만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며 “이승기는 한 가정을 책임진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한 집안의 사위로서 책임을 다 하고 있다. 이번 사안은 이승기가 결혼하기 전의 일들이고 가족들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