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악동→청량돌’ 이븐, 180도 달라져 또 음방 1위 노린다

좌측부터 박지후, 이정현, 박한빈, 케이타, 유승언, 지윤서, 문정현.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좌측부터 박지후, 이정현, 박한빈, 케이타, 유승언, 지윤서, 문정현.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악동’ 이미지를 벗고, ‘청량돌’로 컴백하는 ‘이븐(EVNNE)’이 또다시 음악방송 1위를 노린다.

17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이븐(EVNNE)’의 세 번째 미니 앨범 ‘RIDE or DIE’(라이드 오어 다이)의 컴백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는 지난 1월 발표한 두 번째 미니 앨범 ‘Un: SEEN’이후 약 5개월 만의 컴백이다.

이날 쇼케이스는 수록곡 ‘I <3 U (I love U)’의 무대로 시작됐다. ‘I <3 U (I love U)’는 R&B 기반의 이지리스닝 팝 곡으로 빈티지한 사운드와 멤버들의 섬세한 보컬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곡이다.

무대를 마친 뒤 리더 케이타는 “빠르게 컴백해서 감사하다”며 “열정 에너지를 가득 담은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이븐 케이타.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 케이타.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의 보컬과 춤을 맡은 박한빈은 “저번 앨범과 180도 달라진 청량한 모습으로 돌아왔다”며 “새롭게 준비했던 컨셉이어서 반전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올렸다.

그러면서 “청량한 모습을 지켜봐달라”며 “이번 연도 초부터 준비했던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이븐 박한빈.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 박한빈.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에 발매되는 ‘라이드 오어 다이’는 ‘끝까지 함께할 사이’라는 믿음과 충성의 의미가 담긴 메시지를 전달해 이븐의 열정적인 면모와 감춰진 속마음을 두 컨셉으로 표현한 앨범이다.

메인 컨셉인 ‘Dare’은 부서진 잔재들에 개의치 않고 금지된 구역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모습을, 서브 컨셉인 ‘Truth’는 상대를 줄곧 그리워하는 감정을 오컬트 장르에서 자주 다루는 양초 등의 오브제에 빗대어 표현했다.

이븐.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에 메인보컬 유승언은 “‘이븐이 이런 다양한 장르의 곡을 소화하고, 이런 것도 잘할 수 있구나’라는 것을 보여주는 앨범”이라 덧붙였다.

자신을 춤꾼이라고 소개한 박지후는 “연인 간의 사랑뿐만 아니라 우정과 목표에 대한 사랑 등을 담고 있어서 각자의 사랑에 대해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귀엽게 돌아온 문정현은 “또래 소년같은 모습으로 무대 위에서 보여주는 생동감과 에너지 넘치는 모습, 멤버들의 표정을 잘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이븐 문정현.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 문정현.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컴백 타이틀 곡인 ‘Badder Love(배더 러브)’는 아날로그 베이스와 시원한 기타 사운드가 결합된 신스웨이브 장르로, 이지리스닝 템포에 청량한 멜로디를 담은 곡이다.

특히 이 곡의 시그니처 안무는 ‘춤꾼’ 박지후가 직접 짠 안무로 알려져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문정현은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느낌, 파워풀한 느낌도 다 담은 시그니처 안무를 지후가 직접 짰다”고 고백했다.

이븐 박지후.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 박지후.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지후는 “배더 러브 붙여서 하트 모양으로 준비했다”며 “일본 콘서트에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 있을 때 갑자기 생각이 났다”고 영감의 계기를 설명했다.

‘Badder Love(배더 러브)’의 뮤직비디오는 제주도를 배경으로 촬영됐다.

이에 유승언은 “복싱을 다루고 있어서 촬영 전날 복싱 선수에게 직접 배워서 전문적인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븐 유승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 유승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은 지난 5월 미국 투어를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들은 오는 8월 캐나다에서 출발해 미국과 멕시코 등 8개 도시를 도는 아메리카 투어를 진행한다.

이에 앞서 이븐은 지난 3월부터 첫 아시아 투어를 성공리에 마쳤다.

이에 ‘최장신’ 이정현은 “언어가 달라도 음악으로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며 “미국 투어에서도 영어로 타이틀곡을 선보일 수 있어서 기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븐 이정현.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 이정현.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멤버들은 이번 활동을 통해 ‘음악방송 1등’을 다시 차지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유승언은 “저번 활동에서 음악방송 1등이라는 경험을 했는데, 이번에도 꼭 1등을 하면 좋겠다”고 밝혔고, 문정현은 “‘청량함을 한껏 담아낸 이븐’이라는 타이틀을 얻고 싶다” 지윤서는 “‘청량돌’이라는 수식어가 따라준다면 좋을 것 같다”고 희망했다.

이븐 지윤서.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븐 지윤서.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한편, 청량함을 가득 담아내 올여름을 시원하게 만들 ‘이븐’의 세 번째 미니 앨범 ‘RIDE or DIE’(라이드 오어 다이)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