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박정희-육영수 다큐영화, 포스터 공개

흥.픽쳐스 제공

흥.픽쳐스 제공

박정희 전 대통령-육영수 여사의 다큐 영화 ‘그리고 목련이 필때면’(윤희성 감독)의 공식 포스터 2종이 17일 공개됐다.

이 포스터는 ‘한강의 기적, 산업화의 영웅’이라는 서브 타이틀하에 한장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육군 대장 시절, 다른 한 장은 대통령 취임후 손을 흔드는 이미지를 담았다.

육영수 여사는 늘 조용한 내조와 온화한 미소로 비쳤던 이미지를 나타냈다.

흥.픽쳐스의 김흥국 회장은 포스터의 디자인 콘셉트에 대해 “소탈하면서도 늘 굳은 신념과 의지를 보여주려 노력했던 박정희 대통령과 늘 겸허한 자세로 조용히 내조하던 육영수 여사에 대한 그리움을 담으려 했다”고 밝혔다.

흥.픽쳐스 제공

흥.픽쳐스 제공

김흥국 회장은 “흥.픽쳐스는 배급사 계약을 마치고, 오는 7월 시사회, 8월 15일 극장 개봉을 목표로 홍대 스튜디오에서 재연 배우들과 함께 ‘크로마키’ 촬영 작업이 한창이다. 러닝 타임은 100분~120분으로 편집될 예정”이라면서 연출자에 대해 “윤희성 감독의 애칭이 ‘퀄리티(quality)’라고 한다. 고퀄리티 작품을 기대한다”라고 했다.

‘그리고 목련이 필때면’은 이승만, 김구, 맥아더, 백선엽, 박헌영, 김재규, 여운형 등 역사적 인물들을 재조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