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여자친구 소원 “해체? NO…눈물 날 정도로 완전체 무대 하고파” (기우쌤)

유튜브 채널 ‘kiu기우쌤’

유튜브 채널 ‘kiu기우쌤’

여자친구 소원이 그룹 해체설에 해명했다.

16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kiu기우쌤’에는 ‘알고리즘에 여자친구 왜 해체했냐는 글이 많이 올라와요 ㅜㅜ’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영상에는 여자친구 소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소원은 그룹 이름의 유래에 대해 “여자친구는 여자분들에게는 친구처럼, 남자분들에게는 여자친구처럼 다가가겠다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원은 “저희는 이름이 싫었다. 너무 쓰이는 말이지 않나. 검색하면 우리만 나와야 하는데 저는 이름이 소원이라 ‘여자친구 소원권’이 뜨더라. 검색이 극악이다”고 토로했다.

또 멤버들과의 근황에 대해 소원은 “그저께 비비지 콘서트 다녀왔다. 눈물까진 아닌데 대견했다”며 여전한 친분을 드러냈다. 여자친구 해체에 대한 이야기에는 “해체 아니다. 해체라고 기사가 많이 나서 많은 분들이 해체라고 (생각하더라)”라고 해명하기도.

유튜브 채널 ‘kiu기우쌤’

유튜브 채널 ‘kiu기우쌤’

최근 각종 SNS에는 여자친구의 무대가 알고리즘을 통해 다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대해 소원은 “우리도 단톡방에서 무대를 공유한다. 그래도 많은 분이 우리를 기억해주시고 좋게 평가를 해주신다. 그래서 무대를 또 할 거니, 열심히 준비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원은 “완전체로 보여드리려면 처음을 어떻게 할 거냐가 중요하지 않나. 할 거면 완전 제대로 하고 싶다”며 열정을 보였다. “(완전체 무대) 해야죠. 나 하고 싶다. 하고 싶어서 눈물 난다”며 무대에 대한 갈증을 드러내기도.

한편 여자친구는 2015년 데뷔해 ‘유리구슬’, ‘시간을 달려서’, ‘오늘부터 우리는’ 등으로 사랑받은 바 있다. 이후 2021년 5월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6인 전원은 같이 또 따로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중 소원은 김소정이라는 이름으로 배우 홀로서기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