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종합] “성적 보다 성장” 라이즈의 세계관이 열린다!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라이즈가 기타에 이어 베이스 컨셉으로 악기 서사를 이어간다.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라이즈 첫 미니앨범 ‘RIIZING(라이징)’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RIIZING’은 라이즈가 지금까지 이뤄온 것을 넘어 다음 목표로 향해 ‘HUSTLE’하게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라이즈만의 표현법으로 정의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Boom Boom Bass’을 포함해 ‘Impossible’과 선공개곡 ‘Siren’ ‘9 Days’ 그리고 ‘Honestly’ ‘One Kiss’ ‘Talk Saxy’ ‘Love 119’ 까지 총 8곡이 수록, 라이즈 자체 장르인 이모셔널 팝이 다채롭게 담겼다.

이날 멤버들은 타이틀 곡 ‘Boom Boom Bass’를 처음 들었을 당시를 회상했다. 먼저 성찬은 “데모를 작년 말에 들었는데 멤버들이 모두 ‘이거다’라는 반응이었다. 운명적인 곡이었다. 느낌적으로 이 곡이 잘 맞는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Boom Boom Bass’의 포인트 안무는 베이스 비트에 맞춰 심장이 뛰는 모습을 표현했다. 은석은 “이번 퍼포먼스의 키워드는 절제미다. 그동안 자유분방한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라이즈의 합을 보여줄 수 있는 퍼포먼스”라고, 소희는 “아웃트로에 줄 지어서 기차놀이를 하는 게 있다. 팬들이 엄청 신날 것 같다”며 기대를 자아냈다. 앤톤은 “에너제틱한 분위기가 ‘붐붐 베이스’ 포인트다. 그 부분을 신경 써서 최대한 에너지를 담아보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곡 ‘Get A Guiter’에 이어 이번 앨범의 컨셉은 ‘베이스’다. 이에 팬들은 라이즈에게 악기 서사를 부여하는 것 아니냐고 추측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각자 다른 의견을 제시하며 추측에 답했다.

먼저 은석은 “‘Get A Guiter’는 기타고 ‘Boom Boom Bass’는 베이스라 다른 장르지 않을까 생각한다. 혹시 악기 서사가 이어진다면 다음번엔 바이올린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하지만 원빈은 “‘Get A Guiter’때보다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있지 않지 않냐. 나는 ‘Boom Boom Bass’가 ‘Get A Guiter’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앤톤은 “나는 악기에 관련된 게 의도한 게 아니라고 들었다. 어떻게 보면 팬분들이 만든 라이즈만의 세계관인데 이또한 재밌게 봐주시면 될 거같다”고 의견을 정리했다.

또 타이틀곡 ‘Boom Boom Bass’는 뮤직비디오에 전설의 베이스 기타를 찾아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이에 멤버 앤톤에게 베이시트르 출신인 아버지 윤상의 반응을 물었다. 앤톤은 “아빠가 베이시스트 출신이셔서 어렸을 때 아빠가 베이스 치는 모습을 많이 봤다. 또 베이스라인이 독특한 노래도 좋아하는데 ‘Boom Boom Bass’ 역시 베이스 라인이 독특하다 보니까 아빠한테도 얼른 들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빠도 라이즈 노래 중에 ‘Boom Boom Bass’를 가장 좋아하실 거 같다”고 덧붙였다.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상 뿐만 아니라 라이즈는 배우 변우석, 방송인 홍석천 등에 응원을 받은 바있다. 특히 변우석은 자신의 최애로 앤톤을 뽑았다. 이에 앤톤은 “변우석 선배님은 마마 행사에서 처음 뵀었다. 변우석 선배님이 어딜가도 라이즈에 대해서 좋은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저도 어릴 때 수영을 했어서 (변우석 주연의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작품도 재밌게 봤고, 선배님도 응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에는 라이즈의 첫 팬송인 ‘One Kiss’가 수록됐다. 원빈은 “첫 팬 송이자 최애 곡”이라며 “라이즈가 브리즈(팬덤 명)에게 브리즈가 라이즈에게 전해주고 싶은 메시지를 담았다. 팬콘 첫 앙코르곡이 ‘원 키스’인데 할 때마다 울컥하고 벅찬 느낌이 있다”고 전했다. 소희는 “이 곡의 비하인드가 있는데, 작년 12월 100일 팬 미팅 때 팬분들과 (우리가) 애틋하게 소통하는 모습을 보고 꼭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픽한 곡”이라고 덧붙였다.

팀명처럼 매순간 ‘성장’ 서사를 잊지 않는 라이즈. 데뷔 이후 가장 성장한 부분에 대해 물었다. 먼저 원빈은 “최근 팬콘하며 많은 무대를 서게 됐다. 무대 경험이 쌓이면서 예전보다는 능글맞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앤톤은 “팬콘을 하며 점정 성장하고 있다고 느낀다. 지금도 팬콘 투어를 도는 중인데 마지막 공연 때 라이즈의 모습이 어떨지 궁금하다. 과거의 라이즈보다 얼마나 성장했을까 비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이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또 소희는 이번 활동으로 어떤 성과를 얻고 싶냐고 묻자 “수치로 보이는 성적보다는 성장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라이즈가 계속해서 성장하고 싶다는 생각이 가장 크다”며 진심을 전했다. 쇼타로는 역시 “과거의 라이즈를 넘고 싶다”고 답했다.

라이즈는 오는 9월 KSPO돔에서 팬콘 투어 마지막 공연을 장식 한다. 이에 성찬은 “너무 신기하다. 9월엔 지금보다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라이즈 첫 미니앨범 ‘RIIZING(라이징)’은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