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윤병희, 화려한 입담 팩트 폭격기로 출격

JTBC 방송 캡처

JTBC 방송 캡처

지난 16일 ‘낮과 밤이 다른 그녀’에서 배우 윤병희가 거침없는 입담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JTBC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극본 박지하, 연출 이형민·최선민)는 어느 날 갑자기 노년 타임에 갇혀버린 취준생과 그녀에게 휘말린 능력캐 검사의 기상천외한 인턴십과 앙큼달콤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드라마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첫 방송 직후 긍정적인 반응을 얻으며 예감 좋은 출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윤병희는 서한지방검찰청 수사관 주병덕으로 처음 등장했다. 특히 계지웅(최진혁 분) 한정 촌철살인, 팩트 폭격기 병덕을 재치 있게 살려 시선을 모았다. 지난 1회 주병덕은 신입 직원에게 TV 속 계지웅에 대해 설명했다. 사람들에게 보이는 모습을 신랄하게 나열한 것. 병덕은 계지웅과 같은 지검이 아닌 것이 다행이라는 신입의 말에 호응하며 웃었다. 계지웅과의 재회를 전혀 예상 못 한 병덕의 해맑은 모습은 많은 시청자들을 웃프게 했다.

16일 방영된 2회에 병덕은 서한지검으로 발령된 계지웅과 통화로 먼저 마주했다. 무뚝뚝한 지웅의 대답을 능청스럽게 받아치는 병덕은 사회생활의 달인 같은 면모를 과시했다. 그것도 잠시, 병덕은 직원들이 싫어하는 계지웅의 행동들을 수화기 너머로 거리낌 없이 지적했다. 서글서글한 얼굴로 지웅의 뼈를 야무지게 때린 셈. 마치 톰과 제리가 연상되는 병덕과 지웅의 케미는 작품의 재미를 높였고, 앞으로 보여줄 두 사람의 티키타카에 기대감을 더했다.

사회생활의 달인이자 팩폭 장인 주병덕 역으로 분해 초반부터 유쾌함을 선사한 윤병희. 그가 주병덕으로 계지웅과 아웅다웅하는 모습은 물론, 수사관으로서 든든한 면모까지 어떻게 풀어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윤병희가 출연하는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에 안방극장에 배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