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가족이 가장 컸는데…” 박세리, 父 고소 후 눈물의 기자회견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 중 눈물을 닦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 중 눈물을 닦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골프선수 출신이자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 박세리가 아버지의 채무를 더는 책임지지 않겠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는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이 열렸다. 현장에는 박세리와 법률대리인 김경현 변호사가 참석했다.

앞서 박세리는 지난해 9월 부친을 사문서위조 및 사문서위조 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세리 부친은 국제골프학교를 설립한다며 사업참가의향서를 작성했고, 이에 재단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2024.06.18. 연합뉴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2024.06.18. 연합뉴스

기자회견에서 박세리는 “기쁜 소식을 가지고 인사드려야 하는데,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를 드려서 죄송하다.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사실인 것도 있고, 그렇지 못한 부분도 있어서 이렇게 직접 이야기하고자 이 자리에 나왔다”고 운을 뗐다.

이날 박세리희망재단 측은 “박준철 씨는 박세리희망재단과는 관련이 없으며 어떤 직책과 역할도 없다.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준철 씨의 업무를 진행하거나 공유한 사실이 없고 앞으로 진행할 계획도 없다”고 잘라 말하며 위조된 인장과 박세리희망재단의 인장을 비교하는 자료화면을 공개했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박세리는 “꽤 오랫동안 이 상황이 있었다. 가족 관계에서는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에서 최선을 다해왔다. 그전에도 현재도 그러다 보니 해결해야 하는 범위가 점점 더 커졌다. 문제가 한 두 가지가 아니었다”고 상황을 알렸다.

그는 “제가 해외 선수 생활을 오래 했다. 2016년에 은퇴 이후 본격적으로 한국 생활을 하면서 이런저런 문제들을 파악하게 됐다. 그때는 조용히 해결하려 했지만 채무 관계를 해결하면 또 다른 문제가 올라오더라. 그게 시발점이 돼서 지금까지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관계이기 때문에 아빠가 갖고 계셨던 채무를 모두 변제했지만, 더 이상 제가 할 수 없는 부분까지 왔다. 제가 감당할 수 있는 수위가 넘어섰다. 저에게 어떤 채무가 들어와도 책임질 방안이 없고, 책임지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2024.6.18. 연합뉴스

해당 일을 사전에 막을 수 없었냐는 대한 질문에 박세리는 눈물을 흘렸다. 그는 “저는 화가 너무 나서 눈물이 안 날 줄 알았다. 저한테는 가족이 가장 컸다. 그게 다인 줄 알고 시작을 했고, 막았다. 계속 반대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빠와 의견이 달랐다. 한 번도 아빠의 의견에 동의한 적 없고, 저는 그냥 제 갈 길을 갔고 저희 아빠도 가시는 길을 가셨다. 그 길을 만들어드리는 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던 것 같다. 상황이 이렇게 된 거에 대해서는 굉장히 유감”이라고 했다.

또 박세리는 아버지와의 관계 회복에 대해 “아직까지는 모르겠다. 상황이 이러니만큼 자식과 부모 관계에서는 지금 확답을 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가족과의 소통에 대해서는 “부모님과는 거의 소통을 안 하고 있지만 자매들과는 소통하고 있다. 서로 되게 힘든 입장이고 저도 심적으로 너무 힘들다”고 심경을 전했다.

박세리(왼쪽)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얘기하고 있다.  2024.06.18. 연합뉴스

박세리(왼쪽)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얘기하고 있다. 2024.06.18. 연합뉴스

한편 박세리는 “수면 위로 올라온 집 경매 건에 대해 말이 많다”며 오류를 바로잡았다. 그는 “그 일이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현재 경매에 나와 있지는 않다. 채무 변제를 하고 제 명의로 다 집을 인수했기 때문에 법적으로 문제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 변호사는 “박준철 씨는 박세리희망재단의 의사인 것처럼 문서를 작성하고, 인장을 위조하여 문서에 날인한 것이 이 사건의 핵심이다. 경매 사건 등 이 사건과 관련 없는 내용을 다루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