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임영웅 한마디에” 이찬원, 영탁·장민호와 싸우다 멈춰 (소금쟁이)

KBS2 ‘하이엔드 소금쟁이’

KBS2 ‘하이엔드 소금쟁이’

가수 이찬원이 초 중증계산 병을 고백했다.

18일 방송한 KBS2 ‘하이엔드 소금쟁이’에서는 이찬원 양세형 양세찬 조현아를 기겁하게 만들고, 김경필 머니트레이너를 뒷목 잡게 만든 계산병 걸린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날 이찬원은 모든 모임에서 밥값 술값을 항상 내고 수입의 75%를 각종 모임 관련 회식 비용으로 지출하는 의뢰인에 공감을 표했다. 이찬원은 “저 동네 이찬원을 보는 것 같다. 나도 초 중증 계산 병이 있다. 누구와 있더라도 내가 계산을 하려고 한다. 하물며 나이가 많은 큰 형이 있어도 내가 한다”고 말했다.

KBS2 ‘하이엔드 소금쟁이’

KBS2 ‘하이엔드 소금쟁이’

그러면서 “어느 날은 장민호, 영탁, 임영웅과 함께 술자리를 한 적이 있었다. 가장 큰 형은 장민호고 그다음이 영탁, 임영웅, 막내가 나”라고 설명했다. MC들은 “가장 큰 형인 장민호가 계산하려는 거 아니냐”고 묻자, 이찬원은 “나랑 장민호, 영탁이 서로 술값을 내겠다고 싸웠다. 그때 임영웅 씨 한마디에 모두 조용해졌다”며 “임영웅이 ‘제가 내겠습니다’라고 조용히 말하는데 ‘그래 우리가 뭐라고’라고 모두 수긍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이찬원은 배우 이장우에게 자극받아 요식업에 도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도 요식업에 꿈이 있었다. 그 불을 피운 게 이장우다. 우동집 오픈 이야기를 듣고 돈이 목적이 아닌 취미활동처럼 해보고 싶었는데 본업에 지장 받을까 봐 결국 안했다”고 고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