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변우석 “나한테 와줘서 고마워, 고맙다 선재야”

유튜브 채널 ‘하퍼스 바자 코리아’  캡처

유튜브 채널 ‘하퍼스 바자 코리아’ 캡처

배우 변우석이 인터뷰를 통해 출연작 ‘선재 업고 뛰어’에 대한 생각과 모델 시절 자신의 모습 회상까지 다양한 내용을 팬들에게 전했다.

19일 유튜브 채널 ‘하퍼스바자 코리아’에는 ‘물어보라 했다고 이거까지 물어봐..? 네. 진짜 다 물어봤습니다. #변우석의 #잡학사전. 근데 TMI를 곁들인..’이라는 제목을 단 영상이 공개다 됐다.

변우석은 ‘선재 업고 뛰어’ 속 자신이 맡은 선재 역 의미를 묻는 질문에 “잊고 싶지 않은 존재”라고 답했다. 극 중 임솔(김혜윤 분)에 대해서는 “선재에게는 사실 전부다. 저에게 임솔이란 존재는 소중한 사람”이라고 답했다.

또, ‘선재 업고 튀어’에서 다시 찍고 싶은 장면을 묻자 변우석은 “약봉지 신을 다시 찍고 싶다. 조금 더 재밌게 촬영할 수 있을 거 같다. 너무 급하게 찍은 것 같다. 솔이랑 다시 만나서 카페에 가서 커피 마시면서 얘기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때도 다시 찍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하지만 ‘없다’고 할 거다. 그 순간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아쉬운 건 있지만 (다시 찍고 싶은 장면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변우석은 첫사랑 임솔에게 해주고 싶은 말로는 “살려줘서 고마워”, 선재에게 해주고 싶은 말로는 “나한테 와줘서 고마워, 고맙다 선재야”라고 답했다.

변우석은 바다 중 가장 좋았던 바다로는 ‘선재 업고 튀어’ 촬영 중 찾은 아야진 해수욕장을 꼽았다. 그는 “엄청 추웠지만 친구들이랑 놀았던 기억이 좋아서 그 바다가 좋았다”고 설명했다.

변우석은 과거 동영상들이 많이 회자되고 있는데 지우고 싶은 흑역사가 있냐는 질문에 “지우고 싶은 건 없었던 것 같고 부끄러웠던 것들은 있었다. 모델할 때 좀 말랐는데 진짜 말랐더라. 그 마른 모습이 나왔을 때 약간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변우석은 “말랐던 이유가 아마도 밀라노 패션위크 가서 캐스팅 오디션 보러 2주 돌아다녔는데 밥 안 먹고 캐스팅 오디션 하나라도 더 보고 싶어서 걸어다녔다. 그때 정말 많이 돌아다녔다. 택시 타기도 애매하고 돈도 많이 없었고 하루에 8시간 정도 걸었던 것 같다. (내가 봐도)진짜 말랐다”고 설명했다.

변우석은 사람을 알아갈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 “말하지 않아도 편하게 있을 수 있는, 같은 성향을 가진 사람을 좋아한다. 제 주변에 그런 친구들만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평소 ‘아담하고 통통한 스타일’을 좋아한다는 외모 이상형에 대해 “외향적인 거는 마음이 가는 사람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고 키나 외모보다는 성향이 맞는 게 좋다. 항상 얘기하는데 내가 좀 바보 같아서 현명한 사람이 좋다”고 말했다.

‘아들 이름을 짓는다면?’이라는 질문에 고심하던 변우석은 “이게 변이 들어가면 조금 느낌이 달라지는데 변신? 선배님이 있긴 한데 변우민. ‘우’자 돌림으로 이것도 괜찮은 것 같다”며 웃었다.

하루에도 여러 번 자신의 이름을 검색한다는 변우석은 무려 70만명이 예매에 몰렸던 서울 팬미팅에 대해 “다음 팬미팅 까지 계속 좋아해 주신다면 더 좋은 곳에서 한번 열어보겠다”고 말했다.

변우석은 팬들에게 “하루 일과가 변우석으로 시작해서 변우석으로 끝난다는 말을 듣고 너무 좋았고, 꿈인가 싶었다. 너무 감사하다. 그 마음 변치 말아 주시고, 언제 나올지 모를 다음 작품 캐릭터도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