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이규혁’ 손담비 “시험관 1차 실패…7kg 찌고 배에 멍 多”

유튜브 ‘담비손’

유튜브 ‘담비손’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갑자기 살이 찐 이유와 함께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19일 유튜브 채널 ‘담비손’에는 “갑자기 살이 7kg 찐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손담비는 “내가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 첫 번째 시험관은 실패했다. 최근 두 번째를 다시 시작했다. 오늘이 주사 4일째다. 사실 오빠가 주사 제조를 해주는데 없는 관계로 제가 제조를 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첫 번째 시험관 때 임신이 됐다면 너무 좋았겠지만 안 됐을 때 그렇게 좌절하지 않았다. 워낙 나도 나이가 있어서 기대는 안 했지만 그래도 조금 속상하긴 했다. 남편이랑 간절히 원하면 언젠가 아이가 생기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했다. 실패라는 걸 알았을 때 울먹거리긴 했다”고 털어놨다.

시험관 시술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는 “난임은 아니었지만, 나랑 오빠 나이를 고려해서 시험관을 선택했다. 난임이 아닌데 첫 번째에 실패할 수도 있구나 싶더라. 여러 가지를 느끼면서 공부하고 있다. 쉽지 않은 길”이라면서 “시험관 할 때 남편들이 정말 잘해줘야 한다”며 “나는 남편이 워낙 잘 챙겨주고 옆에서 서포트를 많이 해줘서 편안하다. 사실 몸과 정신적으로 조금 힘든데 그 정도는 참을 수 있다. 첫 번째는 실패했지만, 두 번째를 위해서 으쌰으쌰 하니까 기도 많이 해달라”고 전했다.

유튜브 ‘담비손’

유튜브 ‘담비손’

이어 주사 박스를 꺼내면서 “내일이 산부인과에 가는 날이다. 아침에 주사를 두 대 맞아야 한다. 배에 주사를 잘못 맞으면 멍이 든다. 그래서 배에 멍이 많이 있다”며 혼자서 주사를 놓았다.

또 시험관 시술로 몸무게가 7kg 이상 쪘다며 “첫 번째 시험관을 할 때 너무 말라서 초반에 잘 안 됐다. 그때 살을 찌우고 다시 병원에 갔더니 다행히 시작이 됐다. 그래서 인생 역대급 몸무게가 됐다. 호르몬 때문에 보기 별로일 정도로 뱃살이 많이 찐다”고 털어놨다.

손담비는 “그런 것들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어쩔 수 없는 거 아니냐. 시술할 때만큼은 거울을 보지 마라. 그리고 옷으로 커버하면 된다”며 “난 시작할 때 긍정적으로 마음을 먹었다. 살이 찌는 건 어쩔 수 없다”고 밝은 모습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