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멜로디 늘 자랑스러워” 비투비 프니엘, 신곡 기념 라이브 성료

비투비 컴퍼니 제공

비투비 컴퍼니 제공

그룹 비투비(BTOB) 프니엘이 신곡 발매 기념 라이브 방송을 성료했다.

프니엘은 지난 19일 오후 7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 디지털 싱글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story of my L:ife)’ 발매 기념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오후 6시 음원 발매 직후 펼쳐진 라이브 방송에서 캐주얼한 민소매 의상을 입고 등장한 프니엘은 “저의 디지털 싱글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가 발매됐다”라며 글로벌 팬들을 향해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이어 “타이틀곡 ‘엠아이오비아이(MIoBI) (Make It or Break It)’와 수록곡 ‘컴 홈(Come Home)’ 두 곡 모두 여름과 잘 어울리니까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라며 올여름 글로벌 리스너들의 플레이리스트를 책임질 신곡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작에 이어 이번 신보 또한 전곡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한 프니엘은 수록곡 ‘컴 홈’에 대해 “거짓을 말하는 상대를 모르는 척하고 싶어도 속은 상황”, 타이틀곡 ‘엠아이오비아이’에 대해 “예전 에너지를 다시 느끼고 싶다는 마음을 담은 곡”이라고 직접 소개하는가 하면, “언젠가 라이브로 들려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여 팬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신곡 발매 계기를 묻는 질문에 프니엘은 “‘엠아이오비아이’를 처음 들었을 때 바닷가에서 드라이브하는 장면이 상상됐다. 여름에 잘 어울리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답했다.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는 “제주도에 가서 찍었다. 자연스럽게 노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프니엘은 이번 신곡을 통해 ‘믿고 듣는 그룹’ 비투비의 카리스마 래퍼에서 보컬로 색다른 변신을 시도했다. 이에 대해 “록에 도전해 보고 싶었다”라고 밝힌 프니엘은 “록 음악의 베이스 사운드를 좋아한다. 들으면 기분이 좋다”라고 음악 취향을 고백하기도 했다.

프니엘은 어떤 때 ‘엠아이비오아이’를 들었으면 좋겠는지 묻는 질문에 “일어나서 힘차게 하루를 시작하고 싶을 때”, “날씨 좋을 때 창문을 내리고 바람을 맞으며 드라이브할 때”를 꼽았다. “마음을 울리는 베이스 사운드를 느끼려면 볼륨을 높여 크게 듣는 걸 추천한다”라고 덧붙이는 섬세한 면모를 보였다.

이 외에도 프니엘은 Q&A 코너를 통해 팬들의 다양한 궁금증을 시원하게 해소했다. ‘멜로디(비투비 공식 팬클럽명)가 자랑스러운 순간은?’이라는 질문에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늘 자랑스럽다”라고 답했고, “각자의 일상에서 본업을 열심히 할 때와 우리를 열심히 응원해 줄 때, 모두 자랑스럽다”라고 덧붙이며 깊은 팬 사랑을 드러냈다.

또 ‘멘탈 관리나 스트레스 푸는 법은?’이라는 질문에는 “제가 이 세상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답했고, “본인의 마음에 든다면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든 무슨 상관이겠냐. 자기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프니엘은 약 1시간 10분 동안 이어진 라이브 방송을 통해 글로벌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잊지 못할 또 하나의 추억을 선물했다. “신곡과 뮤직비디오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여러분에게 함께 듣고 싶은 노래들 많이 들고 찾아올 테니 기대해 달라”라고 소감을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프니엘의 신곡 ‘엠아이오비아이’는 과거 누군가와의 깊은 관계를 통해 주어졌던 자신만의 찬란한 시절을 회상하며 다시 한번 그때와 같은 에너지를 느끼고 싶다는 마음이 담긴 곡으로, 록 장르의 다이내믹함과 래퍼로서 쉽게 볼 수 없었던 프니엘의 시원한 보컬이 조화를 이룬다.

여름 가요계를 시원함으로 물들일 프니엘의 신곡 ‘엠아이오비아이’는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