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용건 子’ 하정우, 늦둥이 동생 언급 “결혼 압박 느껴…나만 낳으면 돼”

유튜브 ‘낰낰’

유튜브 ‘낰낰’

배우 하정우가 늦둥이 이복 동생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유튜브 채널 ‘낰낰’에는 “비행기가 공중에서 납치돼서 오돌오돌 오돌뼈... 역시 드립은 상정우 중정우 아니고 하정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남혜연 기자는 “동생(차현우) 결혼식 날 보고 너무 오랜만이다. 본인은 언제 결혼하냐”고 물었다. 이에 하정우는 “빨리 해야죠”라며 “결혼정보회사에 프로필 넣어서 해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정우는 “평일에는 2만보를 걸으려고 노력한다”며 “2만보를 걸으려면 한 4시간 정도 필요하다. 일요일은 무조건 어떤 스케줄도 잡지 않는다. 일요일은 하루 종일 걷는다”고 이야기했다.

유튜브 ‘낰낰’

유튜브 ‘낰낰’

이를 들은 남 기자는 “아버님(김용건)도 그렇게 한강을 많이 걸으신다더라”고 말했고, 하정우는 “알고 있다. 그러니까 엄청난 젊음과 에너지를 유지하셔서 그렇게 늦둥이를 낳으시고 한 게 다 ‘걷기’의 힘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43세 어린 늦둥이 이복 동생이 태어난 것에 대해 “축복이란 생각이 들었고, 한편으로는 압박으로 느껴졌다. 사람들 이야기가 ‘너는 이제 어떻게 할 건데?’ 이렇게 귀결된다. 지금 저만 낳으면 된다”며 멋쩍어했다.

그러면서 “3남 3녀 혹은 2남 2녀를 원한다”고 말하기도. 남 기자는 “그렇게 많이 원하면 어떤 여자가 결혼하겠나”라며 웃었고 하정우는 “그렇게 낳아주시면 진짜 잘해 줄 자신 있다. 일단 결혼하면 아이를 바로 낳을 생각”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