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변우석 “팬송 자주 들어” 고백한 남돌 누구?

유튜브 채널 ‘하버스 바자’

유튜브 채널 ‘하버스 바자’

배우 변우석이 라이즈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19일 하퍼스바자 공식 유튜브에는 ‘물어보라 했다고 이거까지 물어봐…? 네. 진짜 다 물어봤습니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엔 변우석이 인터뷰가 담겼다.

이날 변우석은 ‘이클립스 류선재 캐릭터를 위해 보컬 트레이닝은 얼마나 받았나’라는 질문에 “2개월 정도. 사실 음악감독님을 통해서 ‘소나기’가 나왔다고 보면 된다. 녹음을 할 때 감독님이 하나하나씩 디테일하게 하나하나 코멘트를 해주셔서 좋은 노래가 나온 것 같다”고 답했다.

유튜브 채널 ‘하버스 바자’

유튜브 채널 ‘하버스 바자’

또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위로가 되어준 말이나 글은?”라는 질문에는 ‘믿음’이다. 제가 좋아하고 따르는 사람이 저에 대한 믿음을 엄청 더 주셨었다. 제가 힘들고 어려울 때 ‘믿는다’ ‘잘 해낼 수 있다’ ‘별일 아니다’ 이런 얘기들을 해주셨기 때문에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위로가 되어준 말이나 글은?”이라는 질문에는 “‘믿음’이다. 제가 좋아하고 따르는 사람이 저에 대한 믿음을 엄청 더 주셨었다. 제가 힘들고 어려울 때 ‘믿는다’ ‘잘 해낼 수 있다’ ‘별일 아니다’ 이런 얘기들을 해주셨기 때문에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하버스 바자’

유튜브 채널 ‘하버스 바자’

“나에게 선재란?”이라는 질문에는 “잊고 싶지 않은 존재”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과거 영상 중 지우고 싶은 흑역사나 놀랐던 과거가 있는지?”라는 질문에는 “사실 지우고 싶은 거는 없었던 것 같고 부끄러웠던 것들은 있었던 것 같다. 모델 할 때 좀 말랐었는데 (과거 사진을 보니) 진짜 말랐더라. 그 마른 모습이 나왔을 때가 약간 부끄러웠다”고말했다.

유튜브 채널 ‘하버스 바자’

유튜브 채널 ‘하버스 바자’

이어 “그때 말랐던 이유가 아마도 밀라노 패션 위크를 가서 캐스팅 오디션을 보러 한 2주 돌아다녔었는데 밥을 안 먹고 캐스팅 오디션을 하나라도 더 보고 싶어서 걸어다니다 케밥집 있으면 케밥을 사서 먹고 아니면 피자 사서 걸어 다니면서 먹었다. 택시 타기도 애매하고 돈도 많이 없었고 그래서 하루에 8시간 이상은 걸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자기 전에 듣기 좋은 곡을 추천해 달라”는 질문에는 “요즘에 라이즈 분들의 ‘원키스(One Kiss)’’라는 노래가 있다. 그 노래가 좋아서 자주 듣는다”라며 한 팬심을 드러냈다. ‘원키스(One Kiss)’는 라이즈의 미니 1집에 수록된 팬송으로,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한편, 변우석은 현재 아시아 팬미팅 투어 ‘SUMMER LETTER’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