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용감무쌍 용수정’ 서준영, 엄현경 향한 짝사랑에 빨간불?

MBC 방송화면

MBC 방송화면

서준영이 사랑하는 여자 엄현경에게 고백할 기회도 얻지 못하고 안타까운 짝사랑을 확신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용감무쌍 용수정’(극본 최연걸/연출 이민수 김미숙)에서는 지난 회 용수정(엄현경 분)에 고백하기 위해 정장을 입고 마음의 준비를 한 여의주(서준영 분)의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용수정이 주우진(권화운 분)과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는 것을 본 여의주는 짝사랑의 실패를 예감하고 용수정과 누나, 동생 사이로 남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여의주의 엄마 이영애(양정아 분)마저 주우진에게 따뜻한 모습을 보였다.

용수정은 여의주의 방에 쫓아 들어와 “너 아까 왜 문자했어?...너 정장까지 쫙 빼입고...”라며 그의 색다른 모습에 놀라워했다. 여의주는 “너...주우진이 그렇게 좋아? 최혜라 미워서 고백했다며. 아냐?”라고 되물었다. 용수정은 “그런 줄 알았는데 내가 그 사람을 좋아하고 있더라고...”라며 쐐기를 박았고, 여의주는 짝사랑의 실패를 확신했다.

용수정이 주우진과 여의주의 사이를 풀어보기 위해 노력했지만, 여의주는 “누구 마음은 강철이냐? 빨리 나가”라며 서운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결국 용수정을 밀어냈다.

이영애와 사라진 둘째 손주를 찾기 위해 여의주에게 의뢰했던 마성그룹 회장 황재림(김용림 분)은 연락이 끊긴 여의주의 헬스장에 찾아왔다. 황재림 회장은 여의주에게 “협박당해서 안 한다는 것은 아니냐”고 우려했지만, 여의주는 단호하게 고개를 저었다. 그는 “회장님은 찾으면 뭘 어쩌시려고요. 잘 생각해 보세요. 회장님 욕심 때문에 있을지 없을지 모르는 손자까지 찾으려는 건 아닌지...”라며 날을 세웠다. 황재림 회장은 “사죄하고 싶다는 것도 다 내 욕심인 것 알아”라며 “그런데 한 번 보고 싶네...세상에 있는 줄도 몰랐던 아이가 어떤 아이인지. 누구를 닮았는지...”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그래도 여의주가 단호하게 거절하자 황재림 회장은 “자네...용수정이랑 무슨 사이 아닌가?”라며 붙잡았다. 여의주는 “끝까지 정말...! 아무것도 없습니다. 저한테 용수정은 그냥 아는 누나예요”라며 “용수정까지 이영애 씨 꼴 만들지 말고 제발 좀 내버려두세요”라고 화를 내다 돌아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애달픈 짝사랑을 시작한 연하남의 모습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티앤아이컬쳐스 소속 배우 서준영이 열연 중인 일일드라마 ‘용감무쌍 용수정’은 매주 평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