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아이돌밴드 루시, 밴쿠버서 첫 월드투어 ‘written by FLOWER’ 북미 공연 대미 장식

미스틱스토리

미스틱스토리

아이돌밴드 루시(LUCY)가 캐나다 밴쿠버에서 첫 월드투어의 북미 공연 대미를 장식한다.

루시(신예찬, 최상엽, 조원상, 신광일)는 20일(이하 현지시간) 밴쿠버에서 첫 월드투어 ‘LUCY 1st WORLD TOUR written by FLOWER in NORTH AMERICA’를 개최한다. 보스턴, 뉴욕, 산호세에 이어 이번 밴쿠버 공연 역시 전석 매진되며 글로벌 내 루시의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루시는 지난 3월 서울을 시작으로 마카오, 타이베이, 도쿄 등 아시아 4개 도시에서 성황리에 투어를 마쳤다. 이후 지난 5월부터 토론토, 보스턴, 뉴욕, 시카고, 라스베이거스, 로스앤젤레스, 시애틀 등 북미 주요 도시에서 그 열기를 이어간 가운데, 밴쿠버를 끝으로 북미 공연의 방점을 찍는다.

투어를 통해 루시는 데뷔곡‘개화 (Flowering)’, ‘히어로’, ‘Boogie Man’ 등 대표곡 무대는 물론 도시마다 인기곡을 루시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커버 무대로 황홀한 밴드 플레이의 정수를 선보여 왔다.

또, 매 공연 현지 팬들의 열렬한 떼창이 터져 나오며 ‘믿고 듣는 밴드’의 진가를 보여준 가운데, 북미 공연의 대미를 장식하는 밴쿠버 공연에서는 네 멤버의 모든 것을 쏟아부은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루시는 20일 오후 7시 캐나다 밴쿠버 Rio Theatre에서 공연을 가진 뒤, 내달 14일 태국 방콕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