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불법 촬영·2차 가해 혐의’ 황의조, 검찰 소환 조사 받아

연합뉴스

연합뉴스

불법 촬영과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축구선수 황의조(32·노팅엄)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1부(김지혜 부장검사)는 20일 황의조를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황의조를 상대로 영상을 촬영한 경위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의조는 성관계하는 상대방을 불법 촬영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낸 입장문에서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 관련 정보를 공개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해 6월 ‘황의조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며 자신과 여성들 모습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을 SNS에 공유한 누리꾼을 협박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으나 수사 과정에서 불법 촬영 정황이 포착돼 지난 2월 검찰에 송치됐다.

황의조의 촬영으로 피해를 본 여성 측 대리인 이은의 변호사는 지난 5월 “검찰은 송치 후 3∼4개월 동안 특별한 이유가 없이 기소를 안 하는데 빨리 결정해 주기를 간절히 읍소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영상 등을 올리고 황의조를 협박한 인물은 황의조의 형수 A씨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해 12월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항소심이 진행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