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X바 도와주던가” 차은수, 카메라 켜진 줄 모르고…충격 영상 공개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얼굴천재’ 차은수가 4살 형인 이기광에게 하극상을 벌였다.

지난 20일 ‘채널훈훈’에서는 차은수의 첫 라이브 방송(라방)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라방 도중 이기광은 잠시 손을 씻으러 화장실로 갔고,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차은수의 뒷담화를 하기 시작했다.

이기광은 “오랜만에 기분좋게 라방할려고 했더만, 어린노무 X키가 형한테 못 하는 말이 없다”며 “생각 할수록 X치네 저거”라고 했다. 당시 이기광의 발언은 오디오를 타고 차은수에게 전달됐고, 라방을 보던 시청자들은 “오빠 이거 뭔 소리예요?”라며 댓글을 남겼다.

당황한 차은수는 카메라를 들고 선배 이기광에게 따지러 갔다. 그는 “뭐라고 그랬어. 오디오로 들었는데 나 욕한거냐. 같이 라방하고 했으면 도와주지 못할 망정 키 한 번 재는 게 그렇게 힘든거냐”고 했다. 그러면서 “형이랑 나랑 4살 차이 밖에 안나는디 한 번 도와주고 키 한번 재주면 되지”라고 덧붙였다.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이에 발끈한 이기광은 “키 얘기를 언제까지 할 거냐”며 “너도 작고 나도 작은데 키 얘기를 자꾸 하냐. 너 이런거 안해도 차은수 잘됐잖아”라고 받아쳤다. 그러나 차은수는 “더 잘 되고 싶어서 그랬다”면서 “X바 진짜 한 번 왔으면 도와주던가”라고 욕설을 내뱉었다.

차은수가 카메라와 오디오 둘 다 켜지 않은 상태에서 욕설을 내뱉은 걸 알아 챈 이기광은 당황하며 “야 너 카메라 껐어?”라고 물었고, 이에 차은수는 황급히 상황을 정리하는 모습이었다. 다음 날 차은수는 카메라를 켜고 사과 방송을 올리게 됐다.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채널훈훈 방송 장면. 캡처

앞서 차은수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이기광과 ‘키 경쟁’이 붙었다. 차은수는 형인 이기광한테 “형 키가 저보다 더 크냐”고 했고, 이기광은 “키 얘기를 왜 하고 그러냐”면서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에 박명수는 “한번 일어나보자”라고 으름장을 놨지만 이기광은 화장실을 간다며 급하게 자리를 떴다.

한편 ‘채널훈훈’은 박명수의 부캐 차은수의 역대급 비주얼을 볼 수 있는 웹 드라마 형식의 유튜브 채널이다. 지난 13일 에스파 윈터가 출연해 열연을 펼친 데 이어 이번에는 이기광이 참여해 차은수와 합을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