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고현정 ‘갑질 논란’ 입 열었다 “해봤으면 원통하지 않아” (엘르)

고현정. 엘르

고현정. 엘르

고현정이 항간에 떠도는 ‘갑질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0일 엘르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고현정이 출연해 피부 관리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고현정은 ‘사람들이 보는 고현정’과 ‘내가 보는 고현정’이란 질문에 어울리는 이모지를 골라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고현정은 ‘사람들이 보는 고현정’에는 알통을 자랑하는 이모지를, ‘내가 보는 고현정’에는 눈물을 글썽이는 여린 모습의 이모지를 선택했다.

그는 “제가 일하는 모습이나 기사를 통해서 저를 보다보니 강하고 씩씩하다고 생각하지 않을까”면서 “저도 억울한 일도 많고 세상사에 공감도 많이 한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요정식탁’에서 명언을 남긴 고현정의 발언을 다시 한번 꺼냈다. 당시 고현정은 ‘저 생각보다 착해요’라고 했다.

고현정. 엘르

고현정. 엘르

이에 고현정은 “한동안 너무 저를..”이라며 뜸들였다. 그러면서 그는 “제 입으로 또 말하면 회자가 될 것 같다”며 조심스레 운을 띄었다.

그는 “갑질을 많이 한다는... 그걸 제가 원없이 해보고나 그런 소리를 들으면 원통하지도 않겠다”며 “제가 사석에서 그런 이야기를 잘 안하니까 꾹꾹 눌러왔다가 재형 오빠랑은 친분이 좀 있었으니까 그때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2018년 드라마 ‘리턴’ 하차 당시 주동민 PD 등 제작진을 상대로 갑질과 폭행을 했더는 루머를 이야기한 것.

한편 고현정은 SNS와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며 젊은 세대와의 소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유튜브의 경우 첫 영상이 133만 조회수를 찍으며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