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학비만 1억”···현영, 두 자녀 국제 학교 보낸 이유

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

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

방송인 현영이 두 자녀가 다니는 국제학교의 등록금을 공개했다.

20일 현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에는 ‘입학만 하면 서울대 프리패스?! 상위 1% 자녀들의 학교 국제 학교에 숨겨진 비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렸다.

이날 현영은 유학 컨설팅 원장과 만나 국제 학교 학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현영은 자녀의 국제 학교 진학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운동장도 정말 넓고 애들이 막 뛰고 운동하는 걸 보고 너무 좋았다. 특히 수영장에서 수영하는 아이들을 보고 너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엔 미국 보딩 스쿨보다 한국 국제 학교를 선택하는 추세다. 달러가 너무 비싸다. 지금 미국에서 학교 다니려면 진짜 뼈를 갈아 넣어야 한다더라”라고 전했다.

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

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

현영의 두 자녀는 채드윅 국제 학교를 다니고 있는데 학비가 1년 기준으로 빌리지 스쿨은 총 4,646만 원, 미들 스쿨은 4,993만 원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현영은 “학비는 비싸다. 등록금 1년 치를 두 번에 걸쳐 분할 납부한다. 내는 금액도 반으로 잘라서 원화, 반은 달러로 납부한다. 둘이 합해 1억 원이다”라며

제작진이 아이들 학비가 부담되지 않는지 묻자 “너무 부담스럽다. 계속 열심히 일해야 한다. 이제 일하러 가야겠다. 다음 주에 등록금이다. 행사 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현영은 2012년 금융계 종사자와 결혼해 슬하에 딸과 아들을 두고 있다. 2020년에는 쇼핑몰 사업으로 80억 원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