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NCT 런쥔, 사생 착각해 일반인 번호 공개…SM “경솔한 행동 반성”

NCT 런쥔. SM엔터테인먼트

NCT 런쥔.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가 NCT 런쥔이 일반인의 전화번호를 공개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21일 NCT 런쥔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일 런쥔이 자신에게 걸려온 모르는 연락처를 ‘사생’으로 생각하여 팬 소통 플랫폼에 노출하는 일이 있었다”며 “오픈된 플랫폼에 연락처를 공개한 점, 이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당사는 피해자분이 지역 경찰서를 방문하여 문의하였다는 연락을 받은 직후, 담당 수사관님을 통해 피해를 입고 계신 상황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고 게시글 삭제 조치를 취했다”며 “계속해서 더 이상의 피해가 없도록 노력할 것이며 피해자분께 연락을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현재 런쥔은 경솔한 행동에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으며 당사 역시 아티스트 관리에 부족했던 점 깊이 사과드린다. 다시 한번 피해자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런쥔은 최근 지속적인 ‘사생’ 피해를 입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에게 걸려온 모르는 전화번호를 ‘사생’ 번호로 착각하고 팬 소통 플랫폼을 통해 공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