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슈퍼주니어·NCT 127·에이핑크까지···‘UTO FEST’, 7월 31일 日 요코하마 개최 확정

‘UTO FEST 2024 in Yokohama’ 제공

‘UTO FEST 2024 in Yokohama’ 제공

K-POP 한류 스타들이 일본 요코하마에서 글로벌 콘서트로 뭉친다.

오는 7월 31일 일본 K-아레나 요코하마에서 글로벌 콘서트 ‘UTO FEST’의 두 번째 공연인 ‘UTO FEST 2024 in Yokohama’가 개최된다.

‘UTO FEST’는 국경을 초월해 K-POP이라는 문화로 전 세계인이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장을 만들기 위한 콘서트다. 지난 4월 한일 문화교류 차원에서 다수의 인기 한일 아티스트들이 참여한 ‘UTO FEST 2024 in Fukuoka’가 성황리에 마무리된 데 이어 3개월 만에 요코하마에서 두 번째 ‘UTO FEST’가 펼쳐진다.

‘UTO FEST 2024 in Yokohama’에도 전 세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대거 출격해 팬들과 함께 호흡하고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1부(DAY LIVE)에서는 슈퍼주니어-L.S.S.(이특, 신동, 시원)와 슈퍼주니어-D&E(동해, 은혁), 샤이니 민호, 그룹 판타지 보이즈가 환상적인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좀처럼 한 무대에서 보기 어려웠던 슈퍼주니어-L.S.S.와 슈퍼주니어-D&E 두 유닛이 개별 무대는 물론, 같이 만드는 스페셜 무대까지 다양하게 준비 중이라고 알려져 컬래버레이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2부(NIGHT LIVE)에서는 7년 만에 여름 컴백을 예고한 NCT 127과 K-POP 대표 장수 걸그룹 에이핑크, ‘유니버스 티켓’에서 최종 데뷔한 UNIS, 솔로로 홀로서기에 성공한 방예담이 출연해 멋진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유토(UTO) 엔터테인먼트 박세영 대표는 “K-POP과 K-컬처를 통해 전 세계 팬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되어 기쁘다. 이번 요코하마 공연은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여 팬들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UTO FEST 2024 in Yokohama’는 오는 7월 31일 일본 K-아레나 요코하마에서 진행되며, 보다 자세한 정보는 UTO 엔터테인먼트의 공식 SNS 계정 및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