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인터뷰②] ‘탈주’ 감독 “구교환·송강 퀴어 코드? 의도한 건 아냐”

영화 ‘탈주’를 연출한 이종필 감독,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탈주’를 연출한 이종필 감독,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탈주’ 이종필 감독이 극 중 ‘현상’(구교환)과 ‘선우민’(송강)의 퀴어 코드에 대해 의도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종필 감독은 21일 서울 강남구 서초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두 캐릭터 사이 묘한 기류가 읽힌다는 평에 대해 “그런 코드를 의도하진 않았다”고 솔직히 답했다.

그는 “이 인물들로 관객들에게 어떻게 다가갈까 생각은 늘 하지만, 이걸 구체적으로 ‘퀴어 코드로 읽어줬으면 좋겠다’란 생각은 하지 못한다. 그보단 ‘이 사람은 정말 뭘까, 어떤 생각을 할까’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상’이란 인물을 각색하는 과정에서 그냥 단순한 추격자 캐릭터가 아니었으면 좋겠더라. 추격자들은 늘 타겟을 열심히 잡으려고만 하고 놓치면 괴로워하지 않나. 난 그런 게 싫었다. 그래서 추격하는 현상은 여유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현상’을 가볍게 각성하게 만드는 계기로 ‘선우민’을 택한 이유도 언급했다. 그는 “내가 상업영화를 만들 때 독립영화계 친구가 ‘네 진짜 영화를 보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이게 무슨 소리인가 싶었지만 내 안에서 울리는 뭔가가 있었다. 그래서 ‘현상’에게도 그렇게 톡 건드려줄 수 있는 ‘팅커벨’ 같은 존재가 필요했는데, 그게 선우민이었다”고 말했다.

선우민 역에 송강을 캐스팅한 배경을 두고 “구교환과 송강 소속사인 나무엑터스 대표로부터 제안받았다. 처음 송강을 미팅했을 당시 ‘소속사가 시켜서 하는 거냐’ 물어보니 ‘그렇다’고 하더라. 그래도 영화가 처음이고 재미있을 것 같다며 열심히 잘 해보고 싶다고 했다. 촬영 때 실제로 정말 열심히 임해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탈주’는 내일을 위한 탈주를 시작한 북한병사 규남(이제훈)과 오늘을 지키기 위해 규남을 쫓는 보위부 장교 현상(구교환)의 목숨 건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오는 7월 3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