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노빠꾸’ 제작진 결국 사과 “탁재훈·지원에 잘못됐음 인지”

‘노빠꾸 탁재훈’ 유튜브 방송화면

‘노빠꾸 탁재훈’ 유튜브 방송화면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이 결국 사과했다.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은 21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지난 ‘다나카&오구라 유나’편을 보며 불편을 느끼셨을 모든 시청자분들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이슈는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이고 시청자분들이 우려하시는 바와 같이 새롭게 MC로 합류한 지원에 대한 배려가 없었음을 인정해 이에 제작진을 지원 본인 C9엔터테인먼트 관계자를 만나 진심 어린 사과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녹화 현장에서, 지원에게 질문한 내용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탁재훈은 만류했으나 현장의 재미만을 위해 편집 과정에서 탁재훈의 의도가 드러나지 않게 편집이 된 점에 대해서도 탁재훈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은 “남성 시청자를 타깃으로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프로그램을 제작해 왔으나 과분한 사랑과 관심으로 채널이 성장함에 따라 저희의 불찰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심고 깊게 인지를 못 한 점 또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노빠꾸 탁재훈’은 지난 19일 다나카와 오구라 유나 출연분 중 탁재훈을 비롯한 출연진은 MC로 합류한 지원에게 AV배우 데뷔를 권유하는 장면이 공개돼 비판을 샀다.

비판이 가중되자 제작진은 문제의 장면을 삭제해 편집했다. 이후 사과문을 올린 것이다.

‘노빠꾸 탁재훈’은 크롬 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하는 유튜브 웹 예능으로 현재 구독자 수가 170만명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