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故구하라 유서 존재하나 “만일을 대비해 작성” (그알)

가수 고(故) 구하라.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가수 고(故) 구하라. 사진=사진공동취재단

故구하라의 유서가 존재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22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故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을 다룬 ‘아직은 어느 운 좋은 도둑 이야기’가 방송됐다.

지난 2020년 1월 11일, 49재를 치른 구하라의 유족들은 고인의 자택에 머무르다 이틀 뒤인 13일에 집을 비웠다.

그로부터 몇 시간 뒤, 1월 14일 오전 0시 15분께 구하라의 자택 CCTV에 낯선 남성이 포착됐다. 이 남성은 벽을 타고 2층 베란다를 통해 침입한 뒤, 고가품은 그대로 둔 채 옷방에 있는 금고만 훔쳐 달아났다. 금고 안에는 구하라가 사용하던 옛 휴대전화가 보관돼 있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뒤늦게 금고 도난 사실을 안 유족은 경찰에 신고했지만,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채 ‘미제 편철’ 처분이 나면서 수사가 마무리됐다. 미제편철은 경찰이 수사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을 때 사건을 공소시효 만료까지 잠정 종결하는 것이다.

그러나 최근 BBC코리아가 공개한 버닝썬 게이트 다큐멘터리 영상에서 구하라가 사건 취재에 도움을 제공한 인물로 밝혀지며 금고 도난사건이 재조명됐다. 그러면서 버닝썬 게이트와 금고가 연관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구하라의 오빠 구호인 씨는 금고 안에 있던 물건을 공개했다. 구호인 씨는 “사람들과 주고받은 편지, 계약서랑 소속사에서 정산 받은 서류, 집 등기권리증, 휴대폰이 5~6개 있었다”라며 “만약에 금고에 휴대폰을 모아놓아도 지인들에 말하지 않지 않나. 저도 (휴대폰이 있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구호인 씨는 “그 금고 안에 내용물은 제가 정리를 하면서 중요한 것들은 다 뺐다. 범인이 금고를 가져갔을 땐 거의 빈껍데기를 가져갔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밝혔다.

구호인 씨가 금고를 연 이유는 고인의 유서를 찾기 위함이었다. 구하라가 사망하기 전까지 오랫동안 그를 보살핀 가사 도우미는 ‘만일을 대비해 유서를 작성해뒀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그러나 구 씨는 금고에서 종이 유서를 찾을 수 없었다. ‘그알’ 측은 휴대전화 안에 고인의 뜻이 담겨있었던 것이 아닌지 의문을 제기했다. 구하라의 사망 당시, 그가 작성한 간단한 메모 외에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